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항공 중간 톱
항공정비사업 전문기업 설립 위한 발기인 조합 결성BNK 금융그룹·美 UNICAL 등 국내외 8개사 참여…12월 사업개시 목표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지난해 말 항공정비 사업자로 선정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발기인 조합을 출범시키고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1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KAI는 모두 8개 투자기업이 참여하는 항공 MRO 전문법인 설립을 위한 발기인 조합 결성식을 14일 개최한다.

MRO 전문법인 설립에 참여하는 투자기업 8곳은 KAI를 비롯해 한국공항공사, BNK 금융그룹, 미국 UNICAL, 하이즈항공, 에이테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이다.

이들 기업의 투자금액은 총 1350억원으로, 지분율은 KAI가 65.5%로 가장 많다. 이어 한국공항공사(19.9%)가 2번째로 많다.

이번 조합 설립을 계기로 항공 MRO 사업을 위한 인력채용, 특수 장비·공구 구매 등 정비능력 구비를 위한 비용지출 등이 가능하게 된다. 이에 따라 오는 12월 사업개시를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 준비가 추진될 전망이다.

KAI는 MRO 전문법인 출범을 위해 올해 7월 법인등기를 마치고, 10월 인력채용과 정비설비를 완비할 계획이다. 11월 국토부에 항공정비업 등록을 하고 정비능력인증을 받은 뒤 12월 사업을 시작한다.

주현종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2025년까지 2477명의 정비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MRO 전문법인 출범에 필요한 행정 지원을 신속하게 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