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김혜선 측 "회생절차 중 채권자 부동의로 파산… 세금 체납액은 납부할 것"
배우 김혜선의 소속사가 개인파산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출처=SBS>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배우 김혜선의 소속사가 개인파산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12일 김혜선 소속사 아이티이엠은 공식입장문에서 "그동안 김혜선씨는 채무를 변제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 왔으나 원금과 불어난 이자를 이기지 못하고 회생절차를 진행해 왔다"며 "파산만은 피해보려고 지난 2년 간 김혜선씨는 두 차례에 걸쳐 회생절차를 진행해 왔지만 채권자의 동의를 얻지 못하여 법원의 조정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작년 말 법원의 주선으로 김혜선씨와 채권자가 만나 회생에 대해 여러차례 조율이 있었으나 채권자가 김혜선씨의 회생절차에 거절 입장을 밝혀 결국 법원에서 파산 선고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세금 체납 문제에 대해서는 "2017년 한해 8000만원 가까이 납부했다. 하지만 국세청 고액체납자 일괄발표로 인해 고의탈세 오해를 받아 심적 고통을 느껴왔다"며 "매년 불어나는 이자로 원금과 이자가 거의 비슷한 수준이 돼, 이자만 납부하기에도 버거운 상태지만 김혜선씨는 지금껏 해왔듯이 체납액을 성실하게 납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해 12월 2억원 이상 세금 체납자 2만1403명의 이름을 공개하며 김혜선도 체납자로 분류해 공개한 바 있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