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2017년 매출 577.4억 원 달성
상태바
이스트소프트, 2017년 매출 577.4억 원 달성
상반기 AI가 반영된 가상피팅 서비스 선보일 예정
  • 노진우 기자
  • 승인 2018.03.02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노진우 기자] 이스트소프트(대표 정상원)는 K-IFRS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7년 매출액 577억4000만원, 영업손실 9억2000만 원을 잠정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실적은 지난 2016년 최초 연간 매출액 500억 원을 돌파한 것에 이어, 매출액이 전년 대비 14.4% 성장한 성과를 거두며 창사 이후 최고 연간 매출액 577억4000만원을 달성했다.

또한 영업손실 역시 전년대비 16억9000만원 감소한 9억2000만 원을 기록해, 손실이 큰 폭으로 축소되었다.

회사 측 관계자는 “지난해 인공지능(이하 A.I) 기술을 활용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보안 자회사 분사 및 금융, 커머스로의 사업확대, 개발 인력 확충 등 전폭적인 투자 기조 속에서도 매출액이 성장하고 영업적자 폭도 상당히 줄이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특히 지난해에는 회사의 A.I 기술 연구개발 산출물이 실제 매출로 이어지는 유의미한 사업 성과가 있었으며, 올해에는 그 동안 준비해 왔던 A.I 기술이 반영된 제품 및 서비스 출시가 예정되어 있어 더욱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스트소프트는 이 같은 연구개발 성과로 지난해 4월 삼성웰스토리에 딥러닝 기반의 ‘자재 내역 예측(Material Prediction)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납품했으며, 지난 12월에는 'AI 트레이딩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자회사 '엑스포넨셜자산운용'이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 절차를 완료한 바 있다.

또한 상반기 내에 A.I 기술을 활용한 CTI(Cyber Threat Intelligence) 보안 서비스, 가상피팅(Virtual Fitting) 서비스 등을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회사 측은 “이번 2017년도 사업 성과는 외부감사전 재무제표를 기준으로 산정한 점정실적으로, 정확한 실적치 참고를 위해서는 향후 전자공시로 안내되는 감사결과보고서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