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바른미래당, 30석 규모 원내 3당으로 공식 출범…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바른미래당이 원내 30석 규모의 제3당으로 13일 공식 출범했다. 사진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양당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창당을 의결하는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바른미래당이 원내 30석 규모의 제3당으로 13일 공식 출범했다. 

13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어 합당 안건을 의결했다. 이 자리에서 주요 당직자 인선도 이뤄졌다. 

초대 공동대표에는 박주선 국민의당 국회부의장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선임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합당 이후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안 전 대표는 향후 서울시장 등 지방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합쳐 30석 규모의 바른미래당이 원내 제3당으로 출범하면서 향후 국회 운영과정에서 주요한 캐스팅 보팅을 쥐게 될 전망이다. 

유 대표는 수임기관 합동회의 인사말에서 "지방선거가 끝나는 대로 바로 사퇴하겠다. 그 이후 최단시간 내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하기 바란다"며 "당의 성공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안 전 대표는 "깜깜한 터널이 끝나고 환한 불빛이 보인다"며 "많은 사람이 (양당 통합은) 불가능하다고 말했지만 결국은 해냈고, 당원과 국민의 힘이 이를 가능하게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의 원내대표에는 국민의당 원내대표였던 김동철 의원, 정책위의장에는 바른정당 출신 지상욱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최고위원은 바른정당에서 정운천·하태경 의원이 국민의당에서 김중로·권은희 의원이 선임됐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