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항공 핫e현장
기아차, 동급 최고 연비로 무장한 ‘올 뉴 k3’ 공개4세대 파워트레인 장착으로 15.2km/ℓ의 연비 실현…안전장치도 기본사양으로 대거 탑재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이 13일 열린 '올 뉴 k3' 보도발표회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이태구 기자>

[이뉴스투데이 신승엽 기자] “6년 만에 완전변경(풀 체인지)을 거친 ‘올 뉴 k3(All New k3)’는 자사 기술로 만든 스마트스트림을 적용해 경차급 연비를 실현했다.”

13일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이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올 뉴 k3 보도발표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올 뉴 k3는 2012년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풀 체인지 모델이다.

박 사장은 “올 뉴 k3는 최고의 연비 구현을 위해 4세대 파워트레인을 기아차 최초로 탑재했다”며 “이를 통해 이번 신차는 연비 효율성을 극대화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사장은 “기아차는 고객들의 안전성을 확보하려 노력했다”며 “올 뉴 k3에는 안전장치들이 기본사양으로 대거 탑재됐다”고 말했다.

올 뉴 k3는 4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1.6’ 가솔린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IVT(Intelligent Variable Transmission)’를 장착해 15.2km/ℓ의 경차급 연비를 실현했다. 이는 기존 k3 모델 대비 약 10% 이상 개선된 수치다. 스마트스트림이 적용된 올 뉴 k3는 최고출력 123마력(PS), 최대토크 15.7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이번 신차에 기본사양으로 적용된 안전장치는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운전자주의경고(DAW), 차로이탈방지보조(LKA), 후측방충돌경고(BCW) 등이다. 이와 함께 초고장력 강판 확대 적용을 통해 평균 인장강도 66kgf/㎟를 확보했고 7개의 에어백이 장착돼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차량 내부 사양으로는 인공지능(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아이(I)’ 적용을 통해 운전 편의성을 강화했다. 카카오 I는 5년간 무료 이용 가능한 유보(UVO) 내비게이션에 적용되며 검색 편의성과 정확성을 높여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급속충전 USB 단자,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의 편의사양도 도입됐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왼쪽)과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부사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기아자동차>

올 뉴 k3의 전면부는 롱후드 스타일을 기반으로 볼륨감을 더했다.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 그릴과 올 뉴 k3의 시그니처 디자인인 엑스 크로스(X-Cross) LED 주간주행등(DRL), Full LED 헤드램프가 적용됐다. 범퍼 하단에는 대형 인테이크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이 포함된 에어커튼이 배치됐다. 측면부는 루프를 지나 트렁크까지 이어지는 쿠페형 루프라인이 특징이다. 후면부에는 애로우 라인(Arrow-line) LED 리어콤비램프와 이를 연결한 트렁크 가니쉬, 수평형 방향지시등이 있다.

올 뉴 k3는 기존 모델보다 커진 전장 4640mm, 전폭 1800mm, 전고 1440mm, 축거(휠베이스) 2700mm의 차체 크기로 기존 모델 대비 전장 80mm, 전폭 20mm가 확장됐다. 이로 인해 리어오버행(뒷바퀴 중심축에서 뒷범퍼 끝까지 거리)이 60mm 길어져 502ℓ의 트렁크 용량을 확보했다.

올 뉴 k3는 런웨이 레드, 호라이즌 블루,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스틸 그레이 등 신규 컬러 4종이 있다. 이와 함께 스노우 화이트 펄, 실키 실버, 그래비티 블루, 오로라 블랙 펄 등 총 8종의 외장 컬러와 블랙, 브라운 인테리어 등 2종의 내장 컬러로 구성됐다.

기아차는 올 뉴 k3의 트림을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등 4가지로 나눴다. 판매 가격은 트렌디 1590~1610만원, 럭셔리 1810~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2050만원, 노블레스 2220~2240만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신승엽 기자  sinkon785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