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과학 전기·전자 헤드라인 톱
LG전자 "오픈 AI 생태계 전략 이어갈 것...차세대 IoT 허브는 스마트폰"
2018년형 V30에 담길 비전AI 구현 화면. [사진=LG전자]

[이뉴스투데이 서정근 기자] LG전자가 구글 등 AI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이어가고 스마트폰과 자사 전자제품의 연동을 확대하는 오픈 인공지능(AI) 전략을 이어간다.

13일 LG전자는 컨퍼런스콜 방식으로 진행한 ‘스마트폰 AI트렌드 세미나’를 통해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한 스마트폰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LG전자는 오는 2월26일부터 3월1일까지(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8’에서 2018년형 ‘V30’을 공개한다.

2018년형 V30의 특징은 인공지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서비스 고도화다. 음성명령으로 조작할 수 있는 기능과 범위를 확대한 것이 주요한 특징이다. 피사체를 비추면 적절한 촬영모드를 추천하고 사진을 찍어 검색 등을 할 수 있다.

LG전자 융복합사업센터 인공지능개발실 1팀장 손주호 책임은 “AI 업계의 투자의 60% 이상이 시각과 음성 쪽에 집중되는 등 시작과 음성 중심으로 AI가 발전하고 있다”라며 “AI는 목적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수단이고 고객에게 작은 것이라도 실질적인 도움을 줘야한다”라고 말했다.

LG전자는 AI 브랜드 ‘씽큐’를 지난 1월 선보인 후 구글, 아마존, 네이버 등과 LG전자 제품을 연동하고 있다. 이들의 AI를 탑재한 제품도 선보였다. 스마트폰의 인공지능 메인 파트너는 구글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채용해 V30 등 주력 모델에 활용하고 있다. 이같은 개방을 통해 최신 트렌드와 최고 품질의 AI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다만, 다른 회사의 제품과 차별화가 쉽지 않다는 단점도 있다.

손 책임은 “LG전자만의 기능을 TV와 생활가전과 연동한다면 충분히 차별화가 가능하다”라며 “자체 AI도 고도화하고 있다. 2018년형 V30에 들어간 비전AI는 LG전자가 다른 솔루션 등과 연계해 개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와 구글은 LG전자 스마트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음성명령을 23개에서 32개로 늘렸다. ‘플러스 알파’를 주는 방식으로 경쟁사와 차별화하는 것이다. 

한편, LG전자는 사물인터넷(IoT) 시대 스마트홈의 허브가 AI스피커가 아닌 스마트폰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손 책임은 “AI스피커보다 스마트폰이 활용성이 높다”며 “결국 스마트홈의 허브는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서정근 기자  antilaw@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