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항공 중간 톱
한국지엠, '가동률 20%' 군산공장 결국 폐쇄5월 말 생산 중단…GM "경영정상화 관련 2월 말까지 진전 있어야"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왼쪽)과 쉐보레 엠블럼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한국지엠 주식회사(이하 한국지엠)가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 폐쇄를 결정했다.

13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군산공장은 최근 3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데다 가동률이 지속적으로 하락해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 이번 공장 폐쇄 결정은 지난 몇 년 동안 심각한 손실을 기록한 한국지엠의 경영 실적을 면밀하게 검토한 이후 내려진 것이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며 “최근 지속되고 있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한국지엠 임직원, 군산 및 전북 지역 사회와 정부 관계자의 헌신과 지원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카젬 사장은 “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전 세계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사업장에 대해 적극적으로 사업 구조를 개편해 왔다. 현재 한국지엠을 위한 해결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지엠은 노동조합, 한국 정부 및 주요 주주 등 주요 이해관계자에게 한국에서의 사업을 유지하고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한 상태다. 이 계획이 실행되기 위해서는 모든 당사자들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게 회사의 입장이다.

한국지엠의 이번 제시안은 한국에 대한 대규모의 직접적인 제품 투자를 포함한다. 이를 통해 수천개의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배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한국지엠과 주요 이해관계자는 한국에서의 사업 성과를 개선하기 위한 긴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에 있으므로, 한국지엠의 경영 정상화와 관련해 GM이 다음 단계에 대한 중대한 결정을 내리는 2월 말까지, 이해 관계자와의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이세정 기자  s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