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제휴점이 예약 취소하면 ‘대안 객실’ 제시
상태바
여기어때, 제휴점이 예약 취소하면 ‘대안 객실’ 제시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2.0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종합숙박O2O 서비스 여기어때는 업계 처음으로 ‘안심예약’을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안심 예약은 고객 예약이 일방적으로 취소돼 사용자가 피해 입을 경우를 위한 제도다. 여기어때는 기존에 예약된 객실보다 더 좋은 대안 숙소를 제시한다.

과거 온라인 숙박예약 채널을 통한 숙소 이용 시, 예약이 갑자기 취소돼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숙소들이 여러 채널에서 객실을 동시에 판매하며 벌어지는 부작용이다. 이 경우 기존 숙박 예약 채널은 숙소와 소비자가 직접 해결하게끔 중재하거나, 사후 환불처리 등 단편적인 조치만을 했다.

안심예약은 여기어때 제휴점인 중소형호텔을 비롯해 호텔, 리조트, 펜션, 캠핑, 게스트하우스 등 전 숙박 카테고리에 적용된다. 아울러 여기어때는 유사 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숙소에 패널티를 부여한다. 여기어때는 해당 정책을 이달 20일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여기어때 ‘안심예약’은 고객이 숙박O2O 서비스를 안심하고 이용하도록 기술, 제도적으로 설계한 ‘고객안심 캠페인’의 일환이다. 그동안 예약 시 안심번호 사용, 개인정보 암호화 관리, 예약 후 작성 가능한 리얼리뷰 등을 잇는 ‘고객안심 캠페인’의 일환으로 도입된 네번째 정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