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263
상태바
문재인 정부 D+263
2017년 1월 28일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8.01.29 18: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국내정치] 

◆청와대 "21개국 정상급 외빈 26명, 평창올림픽 참석차 방한"

<사진출처=연합뉴스>

청와대는 29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전 세계 21개국에서 정상급 외빈 26명이 방한한다고 밝혔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특히 16개국 정상급 외빈들은 개막식에 참석해 평창올림픽의 시작을 함께 축하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기간에 방한하는 정상급 인사 중 14개국 정상급 인사들과 오·만찬을 함께 하거나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사회문화]

◆檢, 평창올림픽 이후 MB 소환할 듯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 수뇌부는 최근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동부지검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으로부터 수사 진행 상황을 보고받고 평창동계올림픽 이전에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 전 대통령과 관련된 검찰 수사는 국정원의 청와대 특활비 상납 의혹과 다스 실소유주 논란, 국정원·군 사이버사령부 불법 정치관여 의혹 등 크게 세 갈래로 나눠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krtjdw 2018-01-30 13:34:42
북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조선인민군 창건 기념일(건군절ㆍ2월 8일) 열병식 준비가 본격적으로 진행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입수한 민간위성 업체 플래닛의 위성사진(평양 시간으로 28일 오전 11시 24분 촬영)에서 김일성광장은 인파가 만들어 낸 붉은 물결로 뒤덮여 있었다.

북한핵무기와 ICBM을 전세계에 과시하고 핵보유국이라는 것을 인정하라고 무력시위하는 것이다. 평창참가는 평화를 사랑하는 보편적 국가라고 선전한다.
여기에 나팔부는 언론은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