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260
상태바
문재인 정부 D+260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8.01.2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국내 정치]

◆靑, 첫 50%대 지지율에 "겸허히 받아들이고 좋은 기회 삼겠다"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22일부터 24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5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5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주보다 6.2%포인트 하락한 59.8%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주에 비해 6.3%포인트 상승한 35.6%로 조사됐다.

청와대가 연이은 악재에 따른 국정지지율 하락 현상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이런 반응은 가상화폐 문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논란 등에 대응하는 과정에 미숙함이 있었음을 어느 정도 인정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文 대통령 "10년간 청년 고용대책 실패… 특단의 처방 필요"

<사진제공=청와대>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주재한 청년 일자리 점검회의에서 "청년 일자리 문제는 경제 문제 그 이상으로, 젊은이들의 꿈·희망·미래를 지켜주는 것"이라며 "고용 절벽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25∼29세까지 인구가 대폭 느는 향후 3∼4년간은 긴급 자금을 투입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등 특단 대책을 추진하는 동시에 청년고용 촉진을 위한 중장기 대책도 함께 강구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시장 진입 인구가 대폭 늘어나는 향후 3∼4년 동안 한시적으로라도 특단의 실효성 있는 청년 일자리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청년 일자리 문제는 더욱 절망적인 고용 절벽이 될 수 있다"며 "이런 인식 하에 비상한 각오로 더 과감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종합수립해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추진해달라"고 강도높게 주문했다.

[사회]

◆대법, '공직선거법 위반' 김진태 의원 무죄 확정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25일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한 2심 선고 결과를 확정했다. 

이어 김 의원은 20대 총선 당내 경선 기간인 2016년 3월 12일 '한국매니페스토 실천본부(이하 실천본부) 공약이행평가 71.4%로 강원도 3위'라는 허위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선거구민에게 발송한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