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250
상태바
문재인 정부 D+250
2018년1월15일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8.01.16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국내 정치]

◆ 文대통령, 몽골 총리 접견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오흐나 후렐수흐 몽골 총리를 접견하고 남북한 동시 수교국이자 사회주의에서 시장체제로의 전환 경험을 가진 몽골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모색하는 점을 평가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몽골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한국과 몽골은 역사·문화·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웃으로, 공유하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동의 가치와 동북아 평화 번영이라는 목표를 토대로 경제통상 분야의 실질협력과 인적교류 확대로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하자"며 "임기 내에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양국관계를 격상하기 위해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 청와대 "5개 시위 재조사, 경찰 개혁위가 자율 선정"

청와대가 14일 권력기관 개편 방향을 발표하며 경찰의 우선 조사 대상으로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 등 5대 사건을 명기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일자 청와대에서는 개혁위가 자율 선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야권은 이들 사건이 경찰의 과잉 진압 논란과 시위대의 폭력시위 공방이 맞붙은 사안들이라는 점에서 청와대가 사실상 과잉 진압 주장만을 받아들여 진상조사를 지시한 것 아니냐며 반발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들 5대 사건은 지난해 경찰개혁위원회가 진상조사에 나서도록 권고해 경찰이 조사에 들어갔거나 들어가는 사안"이라며 "청와대가 이들 사건에 대해 이날 다시 진상조사를 지시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