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이낙연 총리 "지혜 모아 가뭄피해 최소화 마련"13일 경남 밀양시 '밀양댐' 방문…영농기 도래 전 선제적 겨울 가뭄대책 추진 강조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이하 이 총리)는 13일 오전 경상남도 밀양시에 있는 밀양댐을 방문, 겨울철 가뭄상황과 가뭄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는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손병석 국토교통부 차관,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 김종훈 농식품부 차관보, 박일호 밀양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방문은 남부지방의 가뭄현장을 방문, 댐과 저수지 저수율 상황을 직접 살피고 물 사용이 많아지는 영농기에 대비해 진행되고 있는 가뭄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총리는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으로부터 경남지역 가뭄상황·대책을,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으로부터 전국 댐 저수율 등 생‧공용수 확보현황·대책을,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로부터 농업용수 전반에 대한 가뭄상황·대책을 보고 받았다.

따라서 “작년에는 서부·중부 지역에 가뭄이 심했는데 올해는 남부 지역이 문제”라며 “영농기까지 충분히 비가 오지 않으면 큰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지금부터 지혜를 모아 관리해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경남도에서 건의한 가뭄대책 사업에 대해 “농식품부 등에서 경남도와 함께 우선 순위를 협의할 것”을, 4대강 보 추가개방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이 목적인만큼 성의를 가지고 피해가 없도록 하고 농민들과 소통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강수량(967.7㎜)은 평년(1,307.7㎜) 대비 74%로 적었고 남부지방 중심으로 가뭄이 나타나고 있다.

농업용수나 공업용수는 정상적으로 공급 중이지만 전남·경남 등 남부지역은 일부 댐과 저수지에 저수량 부족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물 사용이 많은 영농기에 대비, 댐 용수 비축, 저수지 물채우기, 용수원 개발 등 선제적인 용수확보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가뭄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면서 겨울가뭄에 대응하고 영농기 물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나갈 계획이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