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중간 톱
넥센, 박성민 '지명'… 롯데 "꽁꽁 숨겨둔 선수였다"
넥센이 롯데에 내준 채태인(36)을 대신해 좌완 투수 박성민(20)을 받아들였다. <사진출처=롯데 자이언츠/넥센 히어로즈 홈페이지>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넥센이 롯데에 내준 채태인(36)을 대신해 좌완 투수 박성민(20)을 받아들였다. 

12일 OSEN에 따르면 이날 롯데와 넥센은 사인 앤 트레이트 형식으로 프리에이전트(FA) 채태인과 박성민을 맞바꿨다. 

앞서 채태인의 롯데행은 일찌감치 알려졌으나 그 대가로 넥센이 박성민을 지목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박성민은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4라운드에서 롯데에 지명된 바 있다. 

183cm, 93kg의 체구에 사직중과 울산공고를 거쳐 롯데에 속한 박성민은 올해 퓨처스리그에서 7경기에 등판해 26⅔이닝 1승 4패 평균자책점 9.11을 기록했다. 4라운드에서 뽑힌 만큼 롯데에서도 기대주였으나 넥센이 콕 박성민을 콕 집으면서 놀란 기색이다. 

롯데 관계자는 "넥센이 박성민을 지목했을 때 주저했고 당혹스러웠다. 꽁꽁 숨겨둔 선수였다"며 "2군 전지훈련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고 몸 상태를 회복하면서 140km 초중반의 공을 뿌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지난해 후반기에 계속 기회를 주려고 했다"며 "훈련태도와 성실성은 나무랄 데 없는 선수"라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채태인은 넥센과 1+1년에 최대 총액 10억원(계약금 2억, 연봉 2억, 옵션 매년 2억) 조건에 계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