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안철수, 당무위 소집 '통합전대' 강행... 반통합파, '강력반발'안 대표측, 당무위서 전당대회 소집 안건 논의... 반통합파, '결사항쟁' 의지 드러내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임 지역위원장 오리엔테이션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김봉연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2일 오후 당무위원회의를 소집해 합당 여부를 결정지을 전당대회 소집 안건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에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당무위 강행에 강력 반발했다.

안 대표와 통합파 지도부는 이날 오후 3시 국회 본청에서 당무위 회의를 열고 전대 개최와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구성, 당연직 대표당원 추천 등의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전대 날짜는 2월 4일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일주일 앞당겨지거나 늦춰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당무위에서는 전대에서 투표권을 행사하는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에 대한 구체적인 추천 및 선출 절차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안 대표 측을 향해 "당헌·당규를 위반한 불법 전당대회를 중단하고, 밀실 당무위원회는 공개해야 한다"며 강력 반발했다.

운동본부 대변인인 최경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운동본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 1시 원내대표실에 모여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면서 "안 대표가 임기 2년인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을 다시 선출하려고 하는 것은 당헌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당헌을 보면 고문단이 당무위에 출석해 발언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며 "당 고문들에게 연락해 '출석해 말해달라'는 것을 추진(부탁)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고문단의 반대의견 개진을 통한 당무위 '필리버스터'를 시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안 대표의 당무위 소집을 통한 통합 전당대회 강행 의지에 통합반대파는 결사항전의 뜻을 내비쳤다.

운동본부 대표인 조배숙 의원도 "안 대표는 공당 파괴자"라면서 "들리는 말에 의하면 안 대표는 최고위에서 원내부대표에게 '모든 수단을 써서 전당대회에서 합당을 통과시키라'는 명령도 했다는데, 이건 민주 공당의 모습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안 대표가 박정희·전두환과 똑같은 정치를 하고 있다. 딸도 승계 못 한 '박정희 정치'를 안철수가 제대로 하고 있구나"라고 비꼬면서 "안철수 독재와 전대를 반드시 저지하고, 국민이 바라는 개혁신당 창당을 추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봉연 기자  tongnokim@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