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부동산포커스
집값 비싼 서울 떠나 주변으로…'탈 서울' 가속화교통망 확충으로 서울 접근성 우수한 경기·인천에 이동 집중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서울 아파트 값과 전세가격이 높아지면서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이 주변 지역으로 이주하는 '탈서울' 현상이 가속화 되고 있다.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통계청 국내인구이동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11월 서울에서 타 지역으로 이동한 인구는 경기도가 9만4924명으로 가장 많았고, 광역시로는 인천시가 6897명으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제주살이 열풍이 불었던 제주특별자치도 2935명, 공공기관 이전 등으로 이동이 증가한 세종특별자치시 2392명, 충청남도 2087명 순이었고, 평창올림픽 개최지로 몸값이 높아진 강원도 988명, 충청북도 191명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과 물리적인 거리가 있어도 시간·심리적으로 거리를 좁힐 수 있는 교통 환경이 갖춰진 곳의 신규 분양 단지도 수요자들의 눈길을 끈다. 

인천시 중구 중산동에 조성되는 '영종하늘도시 리도'는 최대 지하 7층~지상 최고 19층, 총 4개 동으로서 전용면적 22~60㎡의 오피스텔 1122실과 상업시설 337실로 구성된다. 오피스텔은 1인 가구 선호도가 높은 소형(전용면적 22~24㎡)이 전체의 66%를 차지한다. 

2016년 3월에 개통한 공항철도 영종역을 이용하면 김포공항역까지 30분 내 이동이 가능하다. 서울역, 공덕역, 홍대입구역, 디지털미디어시티역 등 서울 주요 도심까지 50분 내외로 진입할 수 있다. 

영종도 내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로 공항 접근성 및 타 지역으로의 이동도 수월하다. 2018 평창올림픽 기간에는 인천공항-강릉 간 KTX가 운행될 예정으로 광역 접근성도 대폭 향상될 전망이다.

현대산업개발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에서 시니어주택인 '수지 광교산 아이파크'를 분양 중이다. 

지하 6층~지상 8층, 18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537가구 규모의 이 단지는 이마트와 롯데마트 등의 상업시설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고, 인근에는 신분당선 수지구청역이 있다. 이밖에 수지구청을 비롯해 병원과 관공서 등도 인접해 주거편의성이 높다.

현대건설은 같은 달 경기도 화성시 영천동 동탄2신도시 C-1 블록에 '힐스테이트동탄2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38층, 4개 동 규모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54㎡, 총 443가구로 구성되며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2~42㎡, 총 236실로 지어진다. 

SRT수서고속철도 동탄역이 가깝고 경부고속도로 진입이 용이하다. SRT를 이용하면 동탄역에서 서울 수서역까지 15분만에 갈 수 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