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쿨e뉴스
롯데, 건설·서비스 등 11개사 임원 인사… 50대 이하 젊은 CEO 배치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사장 승진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경아 기자] 롯데그룹이 11일 건설·서비스 부문 등 11개 계열사 이사회를 열고 '2018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로써 10~11일 양일간에 걸친 39개사의 임원 인사가 마무리됐다. 

11일 롯데에 따르면 '뉴롯데' 선포 후 첫 정기임원인사인 이번 인사에서는 지속성장과 미래사업을 준비할 젊은 인재 발탁에 초점이 맞춰졌다. 올해 새로 선임된 대표이사 12명 중 롯데중앙연구소장으로 자리를 옮긴 김용수 사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50대 이하 임원들로 채워졌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사장으로 승진했다. 하 대표는 지난해부터 롯데건설 대표이사직을 맡아왔다. 그는 그룹 경영개선실을 거쳐 2001년부터 롯데건설에서 근무했다. 

이갑 대홍기획 대표이사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2016년 대홍기획 대표이사로 부임한 이 대표이사는 꾸준히 광고수주를 높이며 실적을 향상시킨 공을 인정 받았다.

왼쪽부터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사장), 김진엽 한국에스티엘 대표이사, 강성현 롯데네슬레코리아 대표이사(전무), 이갑 대홍기획 대표이사(부사장), 김수진 대홍기획 상무보B <사진제공=롯데그룹>

롯데네슬레코리아 대표이사에는 강성현 롯데롭스(LOHB’s) 대표가 전무로 승진하며 내정됐다. 강 대표이사 내정자는 한국까르푸, BCG를 거쳐 2009년 롯데미래전략연구소에 합류했다. 2012년부터는 롯데롭스 사업부 설립을 주도한 유통 및 소비재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강 대표가 이끌어온 롭스는 2013년 1호점을 오픈한 이후 현재 96개 매장을 운영중이다.

잡화브랜드 사만사타바사를 운영하는 한국에스티엘은 김진엽 롯데백화점 잡화부문장을 공동 대표로 내정했다.

또 김수진 대홍기획 CS1팀장이 신임 임원으로 승진했다. 올해 임원인사에서는 총 9명의 여성 신임임원이 탄생했다. 이로써 롯데의 총 여성임원은 29명이 됐다. 2012년 처음으로 3명의 여성임원을 배출한 이래 6년만에 10배 수준으로 증가하게 된 것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번 인사를 통해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젊은 임원들이 그룹의 혁신을 주도하며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경아 기자  yooka@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