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244
상태바
문재인 정부 D+244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8.01.10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외교 안보▲경제▲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외교 안보]

문 대통령, 칼둔 접견… "진정한 형제 국가로 발전시켜 나가자"

<사진제공=청와대>

문 대통령은 9일 청와대에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 양국 관계를 진정한 형제 국가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모하메드 왕세제와 칼둔 청장이 한국과 UAE 양국 관계를 이만큼 발전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칼둔 특사가 바라카 원전 프로젝트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한·UAE 간 실질협력이 심화·발전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수행해 오고 있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듯 앞으로도 한·UAE 간 신의를 바탕으로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확고한 의지와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 말 바라카 원전 1호기가 완공되는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한·UAE 간 협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바라카 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강경화 "합의 이행이 보편적 원칙"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하고 "당시 합의가 양국 간 공식 합의였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이를 감안해 일본 정부에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진실과 원칙에 입각해 역사 문제를 다뤄 나가겠다. 동시에 한일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