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정책·제도 중간 톱
국민연금, 대기업 주총 반대 의결 13%…해마다 증가세임원 선임·해임 반대율이 가장 높아…최종 부결 안건 4건으로 전체의 0.6%
KB금융지주의 대주주인 국민연금은 지난해 11월 노조 측 사외이사 선임에 찬성표를 던졌으나 다른 주주들의 반대로 안건이 부결된 바 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국민연금의 30대그룹 주주총회 반대 의결권 행사가 지난해 13%로 해마다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의 지난해 정기 및 임시 주주총회에서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내역을 분석한 결과 총 144회 주총에 상정된 639건의 안건 중 13.3%인 85건을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대비 3.3%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이와 함께 찬성은 86.1%(550건)로 3.3%포인트 낮아졌고, 기권 등 의결권 미행사는 0.6%(4건)로 차이가 없었다.

CEO스코어가 진행한 이번 조사에서 세부 의안은 하나로 집계됐다. 예컨대 1-1호 사외이사 A 선임, 1-2호 사외이사 B 선임은 사외이사 선임 1건으로 집계했다.

조사결과 국민연금의 반대 비율은 높아졌지만 최종 부결된 안건은 4건으로 전체의 0.6%에 불과했다. 100건 중 1건이 채 안되는 것은 국민연금 단독으로 부결까지 이끌어내기에는 역부족이었음을 보여준다.

사안별로는 임원 선임 및 해임 관련 안건 반대율이 가장 높았다. 전체 반대표 85건 중 절반에 가까운 47.1%(40건)가 이에 해당됐다. 이어 정관변경 20.0%(17건), 이사·감사 보수 16.5%(14건), 재무제표 승인 및 배당금 10.6%(9건), 합병‧분할 5.9%(5건) 순이었다.

그룹별로 CJ는 반대표가 가장 많았다. 39건의 주총 안건 중 13건(33.3%)이 반대로, 3건 중 1건 꼴이었다. 정관 변경이 8건, 이사·감사 보수가 5건으로, 특히 이사·감사의 과도한 보수에 대해서는 CJ CGV, CJ프레시웨이, CJ헬로, CJ오쇼핑 등 4개 계열사가 반대표를 받았다.

한진(31.3%, 5건)도 반대가 30%를 넘었고, 한화(29.6%, 8건), 롯데(25.5%, 13건), 미래에셋(21.4%, 3건)도 20%를 넘었다. 이 중 롯데는 국민연금이 30대 그룹 주총 안건에 반대해 부결시킨 총 4건 중 3건을 차지했는데, 모두 지주사 전환과 관련된 것들이었다.

이어 포스코(17.6%, 3건), 영풍(16.7%, 2건), OCI(15.8%, 3건), 효성(15.4%, 2건), 농협(15.0%, 3건), 신세계(14.3%, 4건), 현대차(13.6%, 6건), KT(13.6%, 3건), LS(11.8%, 2건), 하림(10.0%, 2건) 등 10곳은 반대가 10%대였고, 두산(9.5%, 2건), 삼성(7.8%, 5건), 현대백화점(6.7%, 2건), SK(6.5%, 4건) 등은 10% 미만이었다. 

반대로 LG, GS, 현대중공업, 대림, 금호아시아나, 에쓰오일, KT&G, 한국투자금융, 대우건설 등 9개 그룹은 국민연금 반대가 단 한 건도 없었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인적분할을 단행하면서도 국민연금 반대가 없었고, 금호아시아나 계열사인 금호타이어 역시 경영난에도 불구하고 임원 선임이나 이사·감사 보수 등의 안건에 대해 반대가 없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