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내집처럼 편안한 숙소'…평창동계올림픽 선수촌 '준공'
15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건설된 평창선수촌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전 세계 선수단의 유식처가 될 선수촌이 준공된 가운데 여형구 올림픽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염동열 국회의원, 송석두 강원도행정부지사, 권혁열 강원도의회부의장,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심재국 평창군수, 신달순 용평리조트 대표이사, 김효정 평창군 대관령면 번영회장 등이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어경인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동계패럴림픽대회 참가를 위해 전 세계에서 찾아올 선수단의 휴식처가 될 선수촌이 15일 준공됐다.

조직위원회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건설된 평창선수촌에서 선수촌 준공식을 개최했다.

지난 2015년 7월 첫 삽을 뜬 평창선수촌과 강릉선수촌은 착공 2년 5개월여 만에 준공됐다.

이날 행사엔 여형구 올림픽조직위원회 사무총장,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염동열 국회의원, 송석두 강원도행정부지사, 권혁열 강원도의회부의장,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 심재국 평창군수, 신달순 용평리조트 대표이사, 김효정 평창군 대관령면 번영회장 등이 참석했다.

평창선수촌은 평창과 정선에서 경기를 치르는 설상경기 선수단이 사용하며 강릉선수촌은 강릉에서 펼쳐지는 빙상경기 선수단의 휴식처로 제공된다.

평창선수촌은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 등 두 대회 모두 사용되며 강릉선수촌의 경우 동계올림픽대회 때만 활용된다.

평창선수촌은 시행사인 용평리조트에서 1800억원을 투자해 8개동 15층, 600세대를 조성했으며 강릉선수촌은 LH공사에서 2146억원을 투자해 9개동 25층, 922세대 규모로 건설해 지난 10월 1일 조직위에서 인수했다.

선수촌은 세계 각 나라의 동계스포츠를 대표하는 선수단이 대회 기간 동안 휴식을 취하는 것은 물론 각 국 선수들의 교류의 장이 될 대표적인 시설이다.

조직위는 평창올림픽 선수촌을 최적화된 기능중심의 시설 조성과 선수중심의 완벽한 선수촌 운영,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핵심 목표로 삼고 있다.

15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건설된 평창선수촌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전 세계 선수단의 유식처가 될 선수촌 준공식이 열렸다. 이날 준공된 평창선수촌의 내부 모습.

주거구역과 선수촌플라자, 운영구역으로 나눠진 선수촌은 은행과 우체국, 편의점, 미용실, 세탁실, 화원, 레크리에이션 센터, 피트니스 센터, 종교 센터 등 일상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다양한 편의시설이 운영된다.

또 대회기간 한류 콘텐츠 공연을 비롯해 개최도시의 전통문화 공연, 설날 전통놀이·탈춤 등의 공연과 한글 엽서 만들기(캘리그라피)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평창과 강릉 선수촌은 현재 세대내 물자반입과 운영에 필요한 각종 오버레이 시설 준비가 한창이며 모든 준비를 마치면 조직위는 내년 2월 1일 선수촌을 공식 개촌하고 전 세계 선수단을 맞이한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지구촌 동계스포츠 선수들의 휴식처와 화합의 장이 될 선수촌 준공으로 대회 준비를 위한 모든 시설물 준비가 완료됐다”며 “조직위는 세계 각 국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선수촌을 비롯한 대회 운영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어경인 기자  eo4105@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