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中 외교부 "기자폭행 사건, 우발적 불상사… 사건 심각성에 공감해"
외교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 방중 기간 발생한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행사건과 관련해 중국 측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국 사진기자가 14일 오전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스타트업관으로 이동중, 중국측 경호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진 모습.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외교부는 15일 문재인 대통령 방중 기간 발생한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행사건과 관련해 중국 측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15일 뉴시스에 따르면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전날 밤에 천하이(陳海)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우리 측에 연락해 상부 지시라고 하면서 세 가지 요지로 중국 측이 하고 있는 것과 할 것 등에 대해서 설명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국 측이 밝힌 세 가지 요지는 '중국 외교부가 관련 부서에 긴급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독려하고 있음', '진상파악 후 필요한 조치 검토', '국빈방문에 영향 미치지 않도록 노력'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측은) 이번 사건이 경호 요원들의 현장 보안조치와 기자들의 취재 과정에서 발생한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며 "왕이 중국 외교부장도 이 사건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중국 외교당국자는 이날 오후 외교부에 "이번에 부상을 당하신 한국 기자분들께 사건 경위와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를 표하며, 동시에 조속한 쾌유를 기원드린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중국 측의 발표는 사건 발생 당일 국빈 만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에게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방지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부상을 입은 한국 기자 2명은 이날 오후 서울공항으로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우발적 2017-12-15 17:35:59

    우리도 차이나 기자오면 우발적으로 여러명이서 개패듯 패자 중국한테 그대로 갚아주자 우발적이라하며...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