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아시아 엑스, '제주-쿠알라룸푸르' 하늘길 열었다
상태바
에어아시아 엑스, '제주-쿠알라룸푸르' 하늘길 열었다
주 4회 대형기 A330 기종 투입…"연간 15만석 규모의 여행 수요 창출"
  • 이세정 기자
  • 승인 2017.12.1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피다 아지즈 에어아시아 엑스 회장이 1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세정 기자>

[제주=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인 에어아시아 그룹 계열의 에어아시아 엑스가 제주-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노선을 신규 취항했다. 에어아시아는 인천과 부산에 이은 제주 취항으로 국내 취항지를 세 곳으로 늘리게 됐다.

13일 에어아시아는 제주시 소재 롯데시티호텔에서 '에어아시아 엑스 신규 노선 취항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라피다 아지즈 에어아시아 엑스 그룹 회장과 이승찬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국장, 다토 로하나 빈티 람리 주한 말레이시아 대사, 벤야민 이스마일 에어아시아 엑스 CEO 등이 참석했다.

아지즈 에어아시아 엑스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제주-쿠알라룸푸르 단독 노선은 일주일에 4회 운항하는 직항 노선이자 단독 노선"이라며 "12일 운항된 첫 비행기의 예약률은 90%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주와 쿠알라룸푸르 노선은 연간 약 15만여석에 달하는 좌석을 공급하게 된다"며 "새로운 여행 수요를 창조할 뿐 아니라 양국 간 경제적 교류도 확대될 것이다. 나아가 동남아 국가와의 협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최초 및 단독으로 운항을 시작한 에어아시아 엑스의 제주-쿠알라룸푸르 정기 노선은 총 377석(프리미엄 플랫베드 12석 포함)의 대형 항공기 A330 기종이 투입된다. 주 4회(월·화·수·토) 운항한다. 소요 시간은 약 6시간으로, 제주 출발 최장거리 노선이다.

에어아시아 엑스는 제즈-쿠알라룸푸르 노선의 첫 운항을 기념해 특별 운임 항공권을 공개했다.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해당 노선의 항공권을 7만7000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같은 노선의 침대형 좌석인 프리미엄 플랫베드 좌석(타 항공사의 비즈니스 석) 항공권은 29만9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특별 운임 탑승 기간은 16일부터 2018년 10월 27일까지로, 운임이 발표된 이날부터 19일까지 일주일간 에어아시아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서 선착순으로 판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