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게임빌·컴투스, 해외 법인 전역 통합 시동
<사진제공=게임빌>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게임빌과 컴투스는 해외 전역에서 양사 법인을 통합한다고 7일 밝혔다.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을 대표해 온 양사가 역량을 합쳐 유럽과 동남아에 이어 미국 등 해외 전역에서 시너지를 낸다는 취지다.

양사는 최근 모바일게임 메이저 시장인 미국 지사 통합 작업에 돌입, ‘게임빌-컴투스 미국’을 출범시킨다.

지난 2006년 국내 모바일게임사 최초로 미국 현지 법인을 설립하여 시장을 이끌어 온 게임빌의 글로벌 노하우와 글로벌 메가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로 고도의 북미 마케팅 경험을 보유한 컴투스의 경쟁력이 만나 시너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서로의 강점을 조화시켜 효율적인 해외 인프라 구축에 집중,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유럽과 동남아, 미국에 이어 일본, 중국, 대만 지사도 현지 상황에 맞춰 통합을 진행할 계획이다. 추후 해외 전역에서 공동 마케팅, 서비스 운영, 비즈니스 활동 등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그간 게임빌과 컴투스는 국내를 넘어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대형 게임사들과 경쟁을 해 왔다. 해외 지사 전역의 통합 시너지가 14억 넘는 글로벌 유저 풀과 결합돼 향후 양사 신작들이 탄력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민수 기자  sinclair83@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