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증권 쿨e뉴스
수익성 악화에 허덕이는 투자자문사…62%가 적자금감원 "운용자산 추이와 재무상황,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 한층 강화"
<이뉴스투데이 DB>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이 대폭 감소하는 등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회사의 62%가 적자를 면치 못했고, 계약고도 지속적으로 감소한 이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7~9월 전체 투자자문사 166개사 순이익은 총 16억원으로 전분기(284억원) 대비 무려 94.4%(268억원) 급감했다.

수수료 수익이 49억원 감소한 데다 고유재산 운용이익이 339억원 줄어들어 영업이익(304억원)이 89.9% 급감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회사별로 보면 투자자문사 중 62개사는 흑자(158억원)를 거둔 반면 나머지 104개사는 적자(142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 투자자문사의 62%를 차지하는 규모다.

흑자 회사수는 전분기(70개사) 대비 8개사 감소했다. 그러나 적자 회사수는 전분기(87개사)보다 17개사나 증가했다.

계약고 규모도 크게 줄어들었다.

9월말 현재 투자자문사의 일임·자문 계약고는 총 12조9000억원으로 6월말(13조3000억원)보다 3.0% 감소했다. 특히 2015년 6월말(38조4000억원)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투자자문사의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는 만큼 운용자산 추이와 재무상황,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