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여행·레저 핫e현장
서정 CJ CGV 대표 “영화 시장 생존 걱정할 때...글로벌화 지속”기술적 진화·컬처플렉스 등 새 접근 방법 필요
M&A 확대 2020년 7억명에 서비스 제공할 것
6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산업 미디어 포럼에서 서정 CJ CGV 대표이사가 기조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이태구 기자>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2017년 국내 영화시장은 다소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국내영화 관람객은 2013년 2억1335만명을 기록하며 2억명을 돌파한 이래 최근 5년간 2억1000만명대를 유지하며 정체기에 빠져있다. 올해 11월까지 국내 관객 수는 지난해에 비해 87만명 감소한 상태다. 이대로라면 CJ CGV는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조금 줄어든 관객 수준에서 올 한해를 마무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CGV는 6일 오후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2017 영화 시장 결산 및 2018년 트렌드 전망’을 열고 국내 영화 시장이 확연한 정체기에 접어든 만큼 영화계가 머리를 맞대고 글로벌 시장 진출 등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정 CGV 대표이사는 국내 극장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음에도 관객이 늘어나지 않고 있는 데 대한 우려감을 보였다. 서 대표는 “올해 박스오피스 중 1000만 관객 영화는 택시 운전사 단 1개였고, 기대를 걸었던 군함도와 남한산성의 성적이 부진 하는 등 손익분기점에도 도달하지 못한 영화들이 많았다”면서 “인건비와 판관비를 비롯 여러 가지 제반비용이 올라가는 데 비해 스크린당 관객 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말 331개였던 국내 극장 수는 올해 11월 기준 352개로 21개나 늘었다. 하지만 2012년부터 2014년까지 평균 10만명대를 기록하던 스크린당 관객 수는 2015년 9만7269명, 2016년 9만1266명, 올해부터 11월까지는 8만2581명까지 줄어들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올해 10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영화는 1218만명을 기록한 택시운전사가 유일하다. 공조는 781만명을, 범죄도시는 678만, 군함도는 659만명으로 뒤를 이었다.  

서 대표는 이 같은 영화 관람객 감소 배경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의 확산, 인구감소, 인터넷을 통해 TV를 볼 수 있는 OTT(Over the top)의 확대를 꼽았다.  

서 대표는 “젊은 연령층의 선호도를 살펴봤을 때 SNS에는 맛집, 여행 등 즐길 거리에 대한 내용이 굉장히 많이 올라온다”며 “여기에 유투브같은 1인 미디어 시장이 다변화되면서 영화가 여가 수단의 등수에서 밀리기 시작하는 등 위기 상황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국내 영화산업 종사자는 생존을 걱정해야 한다”며 “격변하는 미디어 업계 속에서 어떻게 살아남고 우뚝 설 것인가 하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GV는 국내 시장 정체에 대응해 고객이 영화관을 ‘왜’ 찾아야 하는지를 제시하는 데 주목했다. 극장이 단순히 영화만을 가지고 고객 발걸음을 끄는 것이 아니라 영화와 결부된 기술, 문화 콘텐츠 등 고객을 견인할 매력 포인트를 만들기 위함이다. CGV는 기술적 진화와 아울러 영화와 문화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컬처플렉스’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 

CGV는 올해 4DX와 스크린X 융합 특별관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7월 리뉴얼 오픈한 CGV용산아이파크몰에는 멀티플렉스 세계 최대 IMAX관을 개관하며 기술 진화를 주도해왔다. 올해는 CGV용산아이파크몰에 가상현실로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V버스터즈를, 앞서 CGV 영등포에는 VR 파크와 만화카페 롤롤을 접목하며 호응을 얻었다. 

CGV는 영화의 미래가 글로벌 시장에 달려있다는 생각을 갖고 한국 영화와 영화관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기 위한 노력도 지속할 방침이다. CGV는 올해 국내 시장 성장 정체에 반해 해외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뒀다. 현재 6개 해외 국가(터키·중국·베트남·인도네시아·미얀마·미국)에 진출해 있는 CGV는 국내외를 합해 올해 처음 연간 관람객 2억명 시대를 열었다. 

또 2009년 첫선을 보인 영화 상영 시스템 4DX는 지난 10월 호주에 상영관을 오픈하면서 전 세계 50개국 진출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4DX는 현재 전 세계 432개관, 6만석의 좌석을 보유하며 한해 수용 가능 관람객이 1억명에 달한다. 

CGV는 내년 글로벌 시장에서 펼치고 있는 사업을 더욱 가속화 할 계획이다. 서 대표는 “러시아 모스크바에는 내년 12월경 CGV 이름을 건 극장이 최소 5개 이상 들어설 예정”이라며 “2020년에는 모스크바에 총 33개 극장을 운영하는 1위 극장 사업자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통해 2020년 그룹 4대 사업군 중 2개 이상에서 ‘세계 1등’을 공고히 한다는 CJ그룹의 비전 ‘그레이트 CJ’ 달성에 힘을 실을 전망이다. 서 대표는 “CGV는 지속적인 M&A(인수합병)을 통해 2020년에는 전세계 7억명에게 영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법인 상장 추진과 관련해서는 “기업공개(IPO)를 진행하고 있으며 시장 상황에 따라 시점이 앞으로 혹은 뒤로 가거나 할 것”이라며 “내부적으로 부채비율이 꽤 높은 편으로, 안정성을 찾아가며 지속적으로 글로벌 투자를 하기 위한 여러 가지 복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관람 정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연말 기대작으로는 ‘강철비(14일)’, ‘신과 함께(20일)’, ‘1987(27일)’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