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중간 톱
경찰 "故 김주혁 부검결과, 약물 영향 無… 블랙박스 발견"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故 김주혁의 부검결과 약물복용이나 음주 등이 사고원인이 아닌 두부 손상이 직접적인 사망원인으로 확인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14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주혁의 부검 결과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사고 후 가슴을 핸들에 기댄 채 양손은 핸들을 감싸 쥐고 굉장히 괴로워하는 표정을 지었다는 진술 등을 볼때 지구력을 소실했을 정황이 있다"라고 강조하면서 사후에 밝히기 어려운 급격한 심장 또는 뇌 기능실조가 선행됐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을 살짝 내비쳤기도 했다.

또한, 경찰은 현재 故 김주혁의 차량에서 블랙박스 영상을 발견돼 음성 녹음 여부를 검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지난 2일 차량을 국과수에 의뢰할 당시 조수석 의자 밑에서 블랙박스가 발견돼 영상은 확인했지만, 음성이 나오지 않아 녹음 여부를 감정하고 있다"라고 전하며 "현재까지 국과수 블랙박스 검사결과는 음성 녹음 기능을 꺼두어 녹음 자체가 되지 않은 것 같고, 저장된 파일이나 블랙박스 본체에 혹시라도 음성녹음이 되어 있는지 정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故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발생한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사고 원인 확인을 위해 사고 다음 날인 지난달 31일 故 김주혁에 국과수 서울분원에서 부검이 실시된 바 있다.

한편, 경찰은 오는 15일 오전 11시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사고 장소에 대한 조사를 하기로 했다. 차량의 속도와 타이어 흔적 등 분석을 할 예정이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