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브랜드, '두바이 국제 모터쇼'서 G70 공개
상태바
제네시스 브랜드, '두바이 국제 모터쇼'서 G70 공개
  • 이세정 기자
  • 승인 2017.11.1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제네시스 브랜드>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브랜드가 14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리는 '두바이 국제 모터쇼(이하 두바이 모터쇼)'에 참가해 제네시스 G70(지 세븐티)를 중동 지역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중형 럭셔리 세단인 제네시스 G70는 지난 9월 글로벌 론칭됐다. 해외 지역 및 국제 모터쇼에서는 이번 '두바이 모터쇼'를 통해 중동 지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첫 선을 보이게 됐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사업부장은 이날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G70가 럭셔리 자동차 시장 중에서도 가장 경쟁이 치열하다고 할 수 있는 중형 세단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며 "제네시스는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에 중요한 시장 중 하나인 중동 지역에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16년 9월 중동지역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공식 론칭해 'G90(국내명 EQ900)', 'G80'를 순차적으로 출시한 바 있다. 이번에 발표한 G70 등으로 이어지는 라인업 확대를 통해 중동지역의 본격적인 판매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두바이 모터쇼' 참가 이래 최초로 제네시스 고유 부스 디자인을 적용한 496㎡(약 150평) 규모의 단독 전시장을 마련했다. 특히 이번 모터쇼에서는 G70 가솔린 3.3 터보 모델을 전시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중동 지역에서 G70 가솔린 3.3 터보, 가솔린 2.0 터보의 두 가지 파워트레인별 모델을 판매할 계획이다.

제네시스 G70는 내년 초부터 중동 지역 판매를 시작으로 러시아, 호주, 북미 지역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70, G80, G90의 중형부터 초대형까지 아우르는 세단 라인업을 갖춘 만큼, 글로벌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한층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향후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1년까지 대형 럭셔리 SUV 등 3종의 모델을 추가해 총 6종의 제품 라인업을 갖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