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룰에 굴복한 은마…'압구정'에 모아지는 시선
상태바
박원순 룰에 굴복한 은마…'압구정'에 모아지는 시선
朴시장, 吳시장 공공정책에 '35층 제한' 끼워 넣어…"일관성 없는 행정에 주민들 피해 호소"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7.10.28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강남구 구현대아파트 전경.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은마아파트 재건축이 35층으로 결정되면서 10여년 동안 50층 이상의 재건축을 요구해온 압구정아파트지구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28일 재건축업계에 따르면 49층 높이 재건축을 추진하던 서울시 대치동 은마아파트가 '35층 제한의 벽'을 넘지 못한 가운데, 강남권 초고층 마지막 보루로 남은 압구정아파트지구는 이르면 11월 지구단위계획 심의를 앞두고 있다. 

지구단위계획은 한번 확정되면 10년 후 변경 가능한 정책인데, 압구정아파트지구는 2011년 7월 '전략정비구역 지구단위계획' 대상으로 지정됐으나, 11월 취임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그해 말 예정된 결정·고시를 미루며 '한강변 관리 기본방향'을 발표하면서 백지화됐다. 

당초 압구정아파트지구 전략정비 계획은 최고 50층 아파트 1만여 가구에 서울광장 17배 넓이의 공원이 조성되는 내용이었지만 조합설립추진위 단계에서부터 발이 묶이면서 주민들은 "당국의 일관성 없는 주택정책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구현대아파트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 B씨는 "오세훈, 박원순 두 시장 모두 공공성 확보를 같은 목표로 내세웠지만, 박원순 시장이 당시 발표한 한강변 관리 기본방향에는 어느 주거지구에도 적용되지 않았던 '35층 제한룰'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공급이 원천적으로 제한되니 거래가 잘 발생하지 않는다"며 "35층 룰이 가이드라인에 포함된 규제 하나로 비롯됐다는 사실을 지역주민들 모두 잘 알고 있어 지구단위계획 이후에도 재건축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 압구정 지구 일대의 신현대, 구현대, 한양1단지 등 주요 단지들은 지난해 10월부터 35층 층수 제한 반대 의사를 적극적으로 표시하며 주민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다. 

당시 의견을 함께한 강남권 주요 단지는 은마아파트와 잠실5단지였으나 은마의 '항복'과 함께 박 시장이 새롭게 제시한 광역중심과 주상복합 요건을 만족하는 잠실5단지 중앙의 4개동 만이 50층 재건축이 가능해진 셈이다.

서울시는 이번 정비계획에서 상업지역까지 포함하며 주상복합 등의 요건을 만족하면 층수 제한을 다소 완화하는 당근책을 펼칠 예정이지만 압구정 주민들의 불만은 만만치 않다.    

구현대 아파트 한 지역주민들은 "도곡동 타워팰리스 등 상업지구에 위치한 건물은 60층까지도 올라가며 도시를 형성하는데 주거·아파트라 이유로 층수를 낮춰 성냥갑 형태의 아파트를 양산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강남구청장을 역임한 권문용 압구정5구역(한양1·2차) 조합설립 추진위원장도 "층수 제한을 포함한 2030 서울플랜은 몇몇 친서울시 전문가들과 극소수 시민에게만 의견을 듣고 정해졌다"면서 "하루빨리 정식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서울시의 35층 층수 제한에 대해 주민 의견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압구정아파트지구는 1965년 한강변 공유수변 일부를 매립해 1976년 현대 1~3차 아파트를 시작으로 대한민국 주거문화의 효시로서 상징정 가치가 있다. 때문에 최후의 보루로써 규제에 맞서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50층 재건축은 당분간 불가능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 지역 주민은 "지구단위계획은 한번 확정되면 바꾸기 어렵기 때문에, 10년 뒤를 바라보고 박원순 시장 체제에서는 35층으로 일단 재건축을 추진한 후 설계 변경을 노리자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며  "다른 주민들도 상업지역과 준주거지역을 차별하는 규제 정책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는 ‘압구정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구역지정 및 계획 결정(안)’ 심의를 내달 중 마루리한다는 계획으로 지구단위계획 전환과 관련해 용적률, 높이, 구역별 공공 기여 비율 등은 ‘한강변 관리 기본계획’ 등 기존 상위계획의 기준을 준용한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