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연예 중간 톱
문근영 vs 윤아, 시스룩 드레스 '섹시美 발산'… '국민 여동생들의 반란?'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국민 여동생으로 불리었던 문근영과 윤아가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고 대중들 앞에 나섰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개막식 사회를 맡은 소녀시대 윤아, 개막작 '유리정원' 주인공 배우 문근영이 레드카펫에서 섹시미를 발산했다.

이날 윤아는 화이트 색상을 롱드레스로 청순한 매력을 과시하면서도, 맨살이 살짝 드러나는 시스루 의상으로 섹시한 느낌을 더했다.

문근영은 기존의 느낌을 완벽하게 타파했다. 시크한 블랙 패션으로 이너웨어를 노출하는 시스루 블라우스에 팬츠를 매치해 기존의 여동생 같은 이미지에서 완벽하게 벗어났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부터 21일까지 부산 영화의전당을 비롯해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75개국의 298편이 상영된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