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중간 톱
‘개인정보 유출’ 위메프 등 10개 사업자에 총 1억2300만원 과태료
<사진=뉴시스>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위메프 등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한 사업자 10곳이 시정명령을 받고 총 1억2300만원의 과태료를 물게 됐다. 12일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36차 위원회 회의를 열고 개인정보 유출 신고 사업자 등의 개인정보보호 법규 위반에 대한 시정조치안을 의결했다.

위메프는 지난 6월 홈페이지 개편과정에서 과실로 발생한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신고 지연으로 1000만원, 개인정보 보호 조치 위반으로 1000만원 등 총 2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로드피아는 개인정보 유출신고 통지 지연 및 개인정보 보호조치 미흡으로 각각 과태료 1500원 등 총 3000만원 처분을 받았다. 

이외에 주경야독, 지식과 미래, 아이에스동서가 각각 1500만원, 아이엠비씨 1000만원, 아이옥션, 코베이, 헤럴드아트데이가 각각 500만원, 제이엔씨마케팅은 300만원의 과태료를 납부해야 한다. 이들 업체는 정기적인 교육 실시와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30일 이내에 시정명령 이행결과를 제출해야 한다.

아울러 방통위는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 시범서비스를 완료한 7개 신용카드사업자(현대, BC, 롯데, 신한, 삼성, 국민, 하나)를 대상으로 정보통신망법 제23조의3 등에 따라 본인확인기관 지정심사를 추진키로 했다.

방통위는 관련 법령에 따라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신청 사업자의 물리·기술·관리적 보호조치 기준과 재정 및 기술적 능력을 심사할 계획이다. 신청 접수는 오는 18일까지이며, 12월 초까지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방통위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