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국제
'북한 지진', 中 "폭발추정" VS 韓 "자연지진"… 누가 맞을까?
오늘(23일) 오후 5시 29분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을 놓고 한·중 기상당국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진출처=CENC 홈페이지 / 기상청 홈페이지>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오늘(23일) 오후 5시 29분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을 놓고 한·중 기상당국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23일 우리 기상청은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 23km 지역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시각 중국 국가지진대망(CENC)는 위도 41.36, 경도 129.006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알렸다. 

두 기관은 지진이 발생한 위치로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함북 길주군 풍계리 일대를 동일하기 지목했지만 지진 규모와 발생 원인 예측에서는 차이를 보였다. 

CENC는 폭발로 인한 인공지진으로 예측했지만 우리 기상청은 자연지진으로 예측했다. 

그 이유로 CENC는 지진 진원이 0㎞로 인위적인 지진에서 발생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진 전문가 사이에서 통상 10㎞ 이하로 진원 깊이가 낮을 경우에는 인공지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본다. 

반면 우리 기상청은 "지진의 파형 분석 결과 자연지진으로 보인다"면서 "강원 양구와 철원에 있는 음파관측소에서도 음파가 감지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인공지진에서 발생하는 음파가 관측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지난 3일 북한의 제6차 핵실험 이후 발생한 2차 지진에 대해 CENC는 함몰지진이라고 발표했고, 우리 기상청은 지진이 없었다고 말했다가 이틀이 지나서야 함몰지진 발생을 인정한 바 있어 이번 지진 원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북한의 흔들림을 파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