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240번 버스 논란' 신중론으로 전환 … 사과글 등장 "기사님께 너무 죄송할 따름"
버스에서 아이만 내리고 엄마가 내리지 못해 버스운전사에게 비난이 일었던 '240번 버스 사건'의 여론이 신중론으로 전환됐다. 사진은 버스에서 아이가 혼자 내리는 모습. <사진출처=YTN 영상 캡처>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버스에서 아이만 내리고 엄마가 내리지 못해 버스운전사에게 비난이 일었던 '240번 버스 사건'의 여론이 신중론으로 전환됐다. 

사건이 알려진 초기 운전기사를 비난하는 여론이 압도적이었던 반면 지금은 당시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자는 의견이 다수다. 이러한 상황에는 당시 상황을 최초로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렸던 글쓴이로 밝힌 이가 12일 밤 사과의 글을 올렸다. 

12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스 글쓴이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나로 인해 상황이 커져 너무나 죄송하다"며 "계속 기사가 나오고 일이 커져 당황한 마음에 이제야 글을 올린다"고 적었다. 

이어 그 당시 제 감정에만 치우쳐서 글을 쓰게 된 점, 그리고 아이를 잘못 인지한 점, 기사님께도 너무 죄송할 따름"이라며 "그리고 아이 어머님께도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또 "기사님께 사과 말씀 드린다"며 "제가 꼭 기사님 따로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거듭 말했다.

한편, '240번 버스 사건'은 지난 11일 오후 한 커뮤니티에 "어린아이만 홀로 하차한 후 엄마가 울부짖어도 버스기사가 무시하고 운행을 계속했다"는 식의 글이 올라오면서 주목을 받았고, 이후 파장이 커지자 서울시가 해당 운전기사를 불러 경위를 묻고 버스 내부 CCTV를 분석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4살로 알려진 아이가 7살인 것과 아이엄마가 하차를 요구한 시점에 버스는 이미 2차로에 진입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아이 엄마가 부주의했다는 주장도 일고 있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