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해운·철강 중간 톱
선주협회, 유럽 선진해운 전략 분석 보고서 발표'경쟁력 제고', '디지털화', '저탄소' 3대 정책 통해 한국 해운업이 나아갈 방향 제시
유럽연합(EU) 소속 국가의 해수부장관들이 지난 3월 29일 몰타 발레타에서 개최된 'EU관계장관회의'를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유럽선주협회연합>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국선주협회가 유럽의 선진 해운 산업의 전략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선주협회는 올해 3월 'EU 해운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발레타 선언(Valletta Declaration)'과 딜로이트사의 '유럽 해운산업 경쟁력 제고방안 연구'의 내용을 분석한 보고서를 편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된 '2020 EU 해운관련 3대 우선정책 및 유럽 해운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 연구'에 따르면 유렵연합(EU)가 우선하는 3대 정책은 '경쟁력 제고', '디지털화', '저탄소'로 요약된다.

먼저 '경쟁력 제고'는 안전, 보안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적용함으로써 유럽해운이 세계해운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으로 이를 위한 세부적 방안은 ▲해사 인재 육성, ▲선원의 사회적 지위 제고, ▲여성의 해운업 부문 진출 장려, ▲안정적인 세제지원 가이드라인 개발 등이있다.

'디지털화'의 경우 일명 'Blue Belt'라는 '통합전자적하목록' 시스템을 통해 연료사용 절감 및 화물흐름의 최적화를 추진한다는 것이다.

'저탄소화'는 ▲선박연료 대체에너지 사용 및 EU항만의 LNG벙커링 장려, ▲친환경 선박건조 ▲대체연료 벙커링 시설 구축 지원 확대, ▲재정적, 경제적 인센티브 제도 개발 등으로 환경규제 강화를 통해 외국의 기준미달선박의 시장퇴출을 촉진하기 위한 포석이라고 선주협회는 밝혔다.

이와 함께 '유럽 해운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 연구'의 경우, "EU 회원국 국적 선복량 증가율이 경쟁보다 떨어진다는 점과 외국으로의 편의치적을 방지하기 위해서 유럽해운 및 해사산업 전반의 경쟁력 제고가 필요하다는 반성에서 나왔다.

보고서는 싱가포르, 홍콩, 두바이, 상하이, 밴쿠버 5개국의 국제해운센터별 강점을 분석하고 EU 해운산업이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선주협회는 이들 국가의 세금 및 기타 세제 인센티브, 법률·경제·정치적 요소, 해사 전문서비스 이용 가능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기준으로 항목별로 평가하여 국가별 순위도 메겼다.

종합 평가 결과 1위를 차지한 국가는 10점 만점에 8.0의 점수를 기록한 싱가포르, 2위는 7.1점의 홍콩, 3위는 세금 및 기타 세제 인센티브에서 최고점을 받아 6.0점을 획득한 두바이로 나타났다.

선주협회 한 관계자는 "EU 해사당국 및 선주들이 유럽해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를 제3자의 시선으로 객관적으로 분석토록 의뢰하고 그 결과를 수용하여 향후의 정책 방향으로 채택했다"며 "우리 해운의 현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반성하고 실천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