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e사람
[인물탐구]최홍식 금감원장은 '금융개혁' 적임자인가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문재인 정부 첫 금융감독원장에 최흥식(65) 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가 임명됐다.

최흥식 신임 금감원장은 실무경험이 풍부한 금융 전문가다. 연세대 경영학과를 나와 노무현 정부 때 한국금융연구원장을 지내고 연세대학교 경영대 교수로 일했다. 2010년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에게 발탁돼 하나금융그룹에 영입됐다. 2012~2014년에는 하나금융지주 사장을 지냈다.

최 금감원장은 1998년 금융감독원이 설립된 이후 최초의 민간 출신 금융감독원장이라는 점에서 금융권에서는 우려와 기대가 공존한다.

금융권에선 최 금감원장은 비관료 출신인 데다 금융 전문가다 보니 낙하산 논란에서 자유롭다는 점이 강점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반면 피감기관에 몸 담은 전력에 대해선 우려의 시각도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금융분야를 두로 경험한 민간 출신이라는 점은 아무래도 금융사와소통에서 유리할 수 있다" 며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는 열린 자세로 검사·제재 관행 및 행태를 혁신적 관점에서 개선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보였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금감원은 그 어느 곳보다 전문성이 강조되는 기관이어서 민간 출신 전문가가 수장을 맡아야 한다는 얘기가 오랫동안 나왔다"며 "대대적인 혁신보다는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정부의 인사에 노조와 시민단체의 반대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노조는 8일 성명을 내고 "금감원장은 금융정책을 관장하는 금융위를 견제해야 할뿐 아니라 금융업계의 규제완화 요구도 견뎌내야 하는 힘든 자리"라며 "감독기구의 독립성을 전혀 고려하지 못한 판단으로 금융권 적폐세력을 청산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하나은행이 최순실과 정유라를 지원하기 위해 불법대출을 일으키고 그 조력자가 승진한 것이 최근의 일"이라며 "이에 대한 검사결과가 아직 발표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하나지주 사장 출신 금감원장을 임명하는 것이 청와대가 강조하는 적폐청산인가"라고 반문했다.

참여연대도 최흥식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를 신임 금융감독원장으로 내정한 것에 대해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표명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7일 논평을 통해 "최 금감원 내정자가 비관료 출신이라는 점에서 관치 금융의 관행을 청산하는 데 기여할 것이란 기대가 있다"면서도 "몇 년 전까지 피감기관인 하나금융지주의 사장으로 근무했던 경력은 금융업 이해라는 장점보다 금융감독기구의 자율성 확보에 대한 우려가 더 큰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금융감독기구의 수장으로서 자칫 특정 금융회사의 이해관계에 편향되거나 포획될 가능성, 엄정한 금융감독과 금융소비자 보호를 제대로 해낼 수 있을지와 관련한 업계 편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론스타 먹튀 논란과 직·간접적으로 관여된 점도 문제 삼았다. 최 내정자가 하나금융 사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하나금융은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로부터 외환은행을 인수했다.

참여연대는 "하나금융지주가 론스타로부터 외환은행을 인수하던 시기에 지주 사장으로 재직했단 점에서 최 원장 내정자가 대표적 금융권 적폐인 론스타 문제 청산을 사심 없이 수행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참여연대는 금감원장 역할로 관치금융 청산, 금융감독의 본래 목표인 금융회사 건전성 제고, 금융시장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 금융소비자 보호강화 등을 언급했다.

참여연대는 "정치권 및 관료로부터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금감원을 내적으로 쇄신하고 다양한 산업정책 도구로 전락했던 금융감독 기능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최 내정자가 금융권 적폐를 청산하고 선진적인 금융감독 관행을 정착시킬지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기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최흥식 금감원장의 오랜 인연을 두고 낙하산 인사라는 지적도 나온다. 장하성 실장과 최흥식 원장은 경기고 1년 선후배 사이다. 1994년 한국증권학회에서 ‘한국 주식시장에서의 주가변동 특성과 계절적 이례현상에 관한 연구’ 논문 집필에 공동 참여했다. 둘이 함께 서울파이낸셜포럼(SFF)의 개인회원으로 몸을 담고 있기도 했다. 서울파이낸셜포럼은 민·관·​학을 막론한 금융계 인사로 구성된 비영리 포럼이다.

정치권에서는 7월부터 계속된 청와대의 금융권 인사검증에서 불거질 문제가 없는 후보에게 금감원장 자리를 줬다는 풀이도 나온다. 최 원장은 지난 3월 공직자 재산공개에서 24억 9651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최 금감원장은 다주택자다. 정부가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해 내놓은 '8·2 부동산 대책'은 다주택자를 겨냥하고 있는 만큼 최 금감원장도 해명이 필요한 셈이다.

결국 최 금감원장이 금융위와 금감원의 화합, 조직 개편과 위기 관리 등 금융개혁 적임자인가 하는 기대감과 금융권 적폐 청산에 대한 의문, 금감원 자율성 확보에 대한 회의감 등 우려 사이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는 지속적으로 지켜봐야 할 것이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