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유제원의 금융꿀팁
내년부터 본인소유 '카드 사용내역' 한눈에 확인 가능해진다금감원, 금융소비자정보 포털 '파인'에 '내 카드 사용내역 한눈에' 서비스 내년 상반기 도입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홈페이지 캡처>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내년 중으로 소비자가 보유하고 있는 모든 카드의 사용내역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금융감독원은 내년 상반기에 금융소비자정보 포털 '파인'에 '내 카드 사용내역 한눈에'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소비자가 사용 중인 모든 신용카드의 월별 사용금액과 결제예정금액, 포인트 적립액 등을 일괄 조회할 수 있다.

각각의 카드 내역뿐 아니라 월별 총 사용금액, 결제예정 금액 등 신용카드 합산 정보도 제공해 여러 장의 카드를 이용하는 소비자의 정보조회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금감원은 개인정보 유출 등을 방지하기 위해 소비자가 핸드폰 등을 통해 본인인증을 한 후에만 신용카드 사용내역 등이 조회되도록 시스템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정보조회 후 조회정보가 시스템에 저장되지 않고 즉시 삭제되는 휘발성 방식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카드업계 의견을 수렴해 구체적인 구성방안을 마련해 시스템을 개발할 것"이라며 "향후 모바일로 이용채널을 확대하고 제공정보도 카드 연회비, 신용카드 부가서비스 이용조건 및 조건 충족여부 등을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공 대상도 8개 전업 카드사를 시작으로 11개 카드 겸영은행도 포함할 계획이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