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유제원의 금융꿀팁
자동차보험 최초 가입자, '경력 인정제'로 보험료 최대 52% 절약운전자 범위 설정에 따라 '250만원' 아낄수 있어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자동차보험 최초 가입자가 운전 경력 인정제를 활용할 경우 보험료를 최대 52% 낮출 수 있다. 

또 운전할 수 있는 사람의 범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 250만원의 보험료를 덜 낼 수도있다. 최초 가입자의 경우 운전경력 인정제를 활용하면 보험료를 낮출 수 있다.

이 제도는 본인 외에 배우자, 자녀 등이 함께 운전하는 보험에 가입한 경력이 있는 경우 가족 중 두 명에 대해 운전경력을 인정하고 보험료 할증률을 낮춰주는 제도다.

할증률은 1년 미만일 경우 52%, 1~2년 20%, 2~3년 5% 등이다.

보통 보험회사들은 운전경력이 짧은 경우 사고위험이 높은 점을 감안해 신규가입자에게 보험료를 할증하고 있다.

운전자 범위 결정 역시 보험료 인하를 위해 고려해야 할 부분이다. 운전자 범위를 가족, 부부 등으로 한정하거나 실제 운전할 사람을 30세 이상 등으로 한정하는 연령제한 특약에 가입하면 보험료가 인하된다.

운전자 범위를 1인 및 30세 이상으로 한정할 경우 보험료는 73만원 수준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327만원으로 차액이 254만원에 이른다.

단, 한정된 자 외에 운전자가 사고를 낼 경우 책임보험에 한해서 보상받을 수 있는 점은 유의해야 한다.

여수 터널 다중 추돌사고

또 1년 간 사고가 3건 이상인 경우 보험료가 100% 할증되므로 안전운전이 보험료 절약의 첫 출발이다. 교통법규를 잘 지킨 운전자에게는 보험료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DMB를 시청하거나 휴대폰 사용 중 사고가 발생할 경우 과실비율이 10%p 가중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마일리지 특약이나 블랙박스 특약, 대중교통 이용할인 특약 등을 활용하거나 가입 전 자동차 보험 상품 비교 포털인 '파인'의 '보험다모아'를 통해 검색하는 것도 방법이다.

한편 우리나라 자동차 보험 가입자는 지난해 말 기준 1953만9000명으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 가입자는 ▲2011년 1721만9000명 ▲2012년 1761만8000명 ▲2013년 1813만9000명 ▲2014년 1877만5000명 등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보험시장은 올해 상반기 기준 삼성·현대·KB·동부 대형사 네 곳이 수임보험료 기준 전체의 17%를 차지하고 있다.

메리츠·한화·롯데·MG·흥국 등 네 곳은 14.6%, AXA와 더케이 등 온라인사는 6.4% 점유율을 기록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