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여성 상대로 한 강력범죄 사전 차단한다둔산서, 여성 상대 강력범죄 예방 위한 여성친화 행복마을 조성사업 지역주민 간담회
대전둔산경찰서 생활안전계는 11일 탄방동 주민센터에서 여성 상대 강력범죄 예방을 위한 여성친화 행복마을 조성사업 지역주민 간담회를 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제공=대전둔산경찰서>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전둔산경찰서 생활안전계(계장 박성호)는 11일 탄방동 주민센터에서 여성 상대 강력범죄 예방을 위한 여성친화 행복마을 조성사업 지역주민 간담회를 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심은석 둔산경찰서장, 경찰서 담당자, 서구청 여성친화마을 담당자, 탄방동 주민 등 총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탄방동 여성친화 행복마을 조성사업은 지난해 갈마동 행복마을에 이어 두 번째로, 여성 1인 가구가 많은 원룸밀집지역과 유흥가 등 범죄로부터 취약하다고 판단되는 지역을 하나의 마을로 지정해 경찰, 지자체, 주민들이 함께 범죄 취약요소와 문제점을 공유하고 CPTED 기법을 활용한 특수형광물질 도포, 가로등 교체 등의 환경개선사업을 시행, 여성을 상대로 한 강력범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주민간담회를 통해 친화마을 조성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세부일정에 대해 논의 한 후 사업계획·추진의 과정을 거쳐 올 하반기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심은석 서장은 “갈마동에 이어 두 번째로, 여성친화마을 조성사업을 시행하게 돼 영광”이라며 “경찰, 지자체, 주민들 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잘 마무리돼 여성이 안전한 둔산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