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해운·철강 중간 톱
적자 줄인 현대상선…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안간힘'2분기 영업손실 전년比 31억원 줄여…"3분기 성수기에도 실적 개선 기대"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상선이 2분기 영업손실 폭을 줄이며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안간힘을 쏟고 있다. 

현대상선은 지난 2분기에 매출 1조2419억원, 영업손실 1281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보다 2251억원(22.1%) 증가하고, 영업손실은 1262억원 줄었지만 9분기 연속 적자는 피하지 못했다.

영업손실이 2200억원에서 962억원으로 1238억원 줄었으나, 처리물동량은 98만6022TEU로 전년 동기대비 45.5%(미주 수송량 34.5%, 아주 수송량 94.5%) 증가했다. 

하지만 2분기 연료유 단가가 전년 동기대비 62.2%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반면 미주향 SCFI 운임지수가 1분기 대비 약 25% 하락하면서 흑자전환은 이루지 못했다.

지난 2011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해상운임 악화로 현대상선은 6년간 매년 예외없이 영업손실을 지속했다, 이어 지난해 4월 20일에는 자본잠식으로 인한 거래정지 종목이 되기도 했다.

그러던 올해 3월 한국선박해양으로부터 8500억원의 유동성을 수혈받으며, 거래정지가 해제되는 동시에 매출 부분에서의 실적을 개선하고 있다.

김정법 컨테이너사업총괄 전무는 "3분기 최성수기 진입에 따라 컨테이너 운임수준은 지난 1~2분기 보다 개선된 상황"이라며 "미주노선의 물량강세로 운임은 차츰 인상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2분기부터 반영됐던 효과들이 3분기에는 풀로 반영돼 효과가 날 것"이라며 "유럽의 GDP도 계속 성장하고 있어서 하반기도 상당히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를 열고 "회사가 경쟁력을 많이 회복을 했고 영업력에서도 신장이 괄목하게 늘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100만TEU급 국적선사로 가기 위한 설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사장에 따르면 기존에 46만TEU 규모의 현대상선이 100만TEU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대형선 40척과 컨테이너 용기가 필요하다. 

여기에는 약 8조8000억원의 비용에 소요돼 일각에서는 글로벌 경쟁력 회복을 위한 정부 지원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유 사장은 이와 관련 "성장 계획을 세우고 나가는 것에 대해 그 정도의 수준이 될 것이라는 의미"라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 산업은행에 지원을 요청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