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핫e현장
KFC "업계 '강자'로 재도약하겠다… 직영점 500개까지 늘릴 것"
엄익수 KFC 대표이사 <사진=유경아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경아 기자] 치킨·패스트푸드 전문 브랜드 KFC가 오는 2023년까지 전국 500개 매장을 증설하겠다는 계획이다.

엄익수 KFC 대표이사는 1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6년내에 매장수를 현재보다 2배 이상 확장할 계획”이라면서 “또 올해 중 200명을 신규 채용하고, 2023년까지 총 1000명을 신규 채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FC는 지난 2월 KG그룹이 인수하면서 KG그룹 산하에 있는 온라인 전자결제 서비스 PG사 KG이니시스와 휴대폰 결제 서비스 업체인 KG모빌리언스 등과 가족사가 됐다. KFC는 계열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모바일 관련 기술 등을 통해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신규 O2O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우선 오는 9월초에는 ‘징거벨 오더’ 서비스를 도입한다. ‘징거벨 오더’는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사이렌 오더’와 비슷한 유형이다. ‘징거벨 오더’ 앱을 통해 소비자가 매장 외부에서도 주문할 수 있도록 하고 바로 제품을 픽업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엄 대표는 “미국 KFC 브랜드권자가 KG에 기대하는 부분들은 O2O 서비스에 대한 부분”이라면서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권에서도 ICT기술 등을 통한 O2O 서비스를 적용시킬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KFC는 지난 7월 신규 KFC앱을 통해 회원 등급에 따라 무료 쿠폰 등 혜택을 제공하는 ‘커넬 멤버십’, 충전 후 KFC가 제공하는 모든 메뉴를 간편하게 구매하고 선물할 숭 Lt는 선불카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또 매장에 키오스크를 설치해 고객들이 기기를 통해 주문하고 제품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해 주문부터 제품을 받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나섰다. 현재 서울 홍대점에서 시범 운영 중이며 시범 운영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전국 지점에 확대할 예정이다.

엄 대표는 “KFC하면 모르는 국민이 없다. 근데 어떻게 나아가려고 하는지 아는 소비자들은 없다고 생각한다. 글로벌브랜드지만 한국에서 사업을 하고, 한국에서 운영을 하는 회사이기 때문에 한국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면서 “한국인들의 입맛에 맞게끔 메뉴도 개발하고 지속적으로 제품 질에 신경을 쓸 것이다. 앞으로 KFC가 어떻게 변모하고 발전하는지 지켜봐달라”고 강조했다.

유경아 기자  yooka@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