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중간 톱
티몬 ‘슈퍼마트’ 배송 지역 확대…장바구니 물가 잡는다시중가 대비 오이 37%, 수박 26% 저렴하게 판매
당일 배송 지역은 서울 21개구서 25개구로 확대
<사진=티몬>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티몬이 1만2000여종 이상의 생필품과 신선식품을 온라인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하는 ‘슈퍼마트’ 배송지역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하고, 고공행진 중인 채소 가격 안정화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일에 발표된 통계청의 소비자 물가 동향에 따르면 ‘신선식품의 난’이라고 불릴 정도로 오이(63.1%), 호박(47.8%) 등 필수 채소 가격이 전월 대비 급등하고 있다. 이에 티몬은 폭염과 폭우 여파로 가격이 급증한 채소와 과일 위주의 필수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식탁 물가 낮추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표적으로 오이 10개를 5960원에 판매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평균 가격보다 37% 저렴한 수준이다. 이외 애호박 1개를 1590원, 양파 3kg을 4980원에 판매한다. aT 평균가격보다 18% 낮은 가격이다. 

제철 과일 가격도 낮췄다. 전년대비 가격이 20% 상승한 수박의 경우 티몬 슈퍼마트에서 10kg 기준 1만5900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aT 가격보다 약 6460원 저렴한 수준이다.

티몬은 고객들이 슈퍼마트를 통해 식탁 물가를 내릴 수 있도록 슈퍼예약배송의 대상 지역도 확대한다. 기존에는 서울지역 21개구에서 이용할 수 있었으나 노원구, 도봉구 등이 추가되어 총 25개구에서 슈퍼마트를 이용할 수 있다. 

홍종욱 티몬 마트 그룹장은 “장마와 폭염이 이어지면서 신선식품 물가가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며 “티몬은 유통 구조를 단순화하여 우수한 품질의 신선식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선보이고 있고, 고객의 체감 물가 상승을 최소화와 편리한 모바일 장보기 문화를 선도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티몬 슈퍼마트는 구매 금액이 2만5000원 이상이면 무료 배송을 해주는 서비스다. 오전 10시 이전에 주문하면 원하는 시간을 지정해 당일 배송의 혜택까지 볼 수 있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