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부자들이 선호하는 최고의 투자처는 '빌딩·상가'
상태바
한국 부자들이 선호하는 최고의 투자처는 '빌딩·상가'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7.08.02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한국 부자의 부동산자산 중 절반가량은 투자용부동산이며, 자산이 많을수록 빌딩·상가에대한 투자 선호도가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KB금융연구소는 1일 금융자산이 10억원이 넘는 자산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7 한국부자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부자의 부동산자산은 거주용과 투자용으로 양분됐다. 거주용 '주택·아파트·오피스텔'이 49.5%를 점유했고 투자용 '주택·아파트·오피스텔’(18.4%), '빌딩·상가'(16.1%), ‘토지’(14.5%) 등 투자용 부동산의 비중이 50.5%를 차지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산 규모가 큰 부자일수록 전체 부동산자산 중 투자용 부동산 비중이 높았다.

총자산 30억원 미만의 경우48.9%, 30~50억원의 50.1%, 50~100억원의 62.9%, 100억원 이상의 82.0%가 투자용 부동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0억원 이상 부자의 빌딩·상가 투자 비중은 50~100억원 보유자의 약 2배에 달하는 등 자산이 많을수록 '빌딩·상가'에 대한 투자 비중이 급격히 증가했다.

한국 부자 중 투자용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비율은 85.5%로 집계됐다.

부동산 유형별로는 '아파트'(49.0%), '토지·임야'(48.7%), '빌딩·상가'(42.6%), '오피스텔'(20.9%) 순으로 높은 투자율을 보였다.

역시 총자산 50억원 이상 부자의'빌딩·상가' 보유율이 62.5%로 총자산 50억원 미만 그룹에 비해 27.6%포인트 높았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밀집 상가에 잠실주공 5단지 매물 안내판이 붙어 있다.

거주 지역별로 보면 강남3구에서는 '아파트'(57.3%), '빌딩·상가'(48.3%),기타 수도권에서는 '아파트'(44.1%), '토지·임야'(43.5%), 지방에서는 '토지·임야'(61.6%), '아파트’'50.0%) 순으로 보유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국내 부동산에 투자한다고 가정할 경우 가장 유망할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처는 빌딩·상가로 44.6%(1+2순위)를 차지했다. 재건축 아파트도 39.9%로 일반 아파트 21.9%에 비해 18%포인트 높았다.

보고서는 "한국 부자의 자산관리 최대 관심사는 부동산 투자정보가 34.9%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며 "최근의 부동산 경기 상승세와 함께 금융상품뿐만 아니라 부동산 자산을 포함한 전체 포트폴리오를 통합적으로 설계, 관리하고자 하는 니즈가 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