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유학생 대상 외국인 한국어말하기 및 K-POP 콘테스트 개최
상태바
동아대, 유학생 대상 외국인 한국어말하기 및 K-POP 콘테스트 개최
  • 김용호 기자
  • 승인 2017.08.01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동아대학교>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동아대가 '제12회 외국인 한국어말하기 및 K-POP콘테스트'를 개최했다.

외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어 능력 향상을 위해 지난 26일 오후 2시 부민캠퍼스 다우홀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국제교류처 주최로 한국어 강좌를 수강하고 있는 어학연수생‧교환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말하기 대회에 참가 신청을 낸 학생은 모두 242명으로 이 가운데 원고 심사로 본선에 진출한 10명이 경합을 치렀다.

본선 진출자들은 이날 무대에서 '기억에 나는 순간 사람, 일'이라는 주제로 5분 내외의 스피치를 했다.

최고상인 최우수상은 생생한 인도 봉사담으로 큰 호응을 얻은 대만 국적의 조젠청 학생이 수상했고, 우수상은 중국 국적의 옌양 학생과 베트남 국적의 다오티꾸인 학생이 수상했다.

대만에서 온 홍샤오메이 학생과 중국 국적의 루오웨이지엔 학생은 장려상을 받았다.

이어 열린 K-POP 콘테스트에서는 16팀이 본선 무대에 올랐으며, 1등은 대중 밴드 울라라세션의 '아름다운 밤'이라는 곡으로 신나는 무대를 꾸민 대만 국적의 천루이허 학생이 차지했다.

2‧3등은 중국 국적의 왕스스, 청위예친과 증가현 학생이 수상했다.

말하기 대회 최우수상 수상자인 조젠청(사회학과‧교환학생) 학생은 "처음 한국에 왔을 당시 한국어가 많이 미흡했는데 이렇게 스피치 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하게 될 줄 몰랐다"며 "한국어 실력을 쌓을 수 있음은 물론 유학생들이 화합을 다지는 축제가 열려서 좋다"고 말했다.

현재 동아대에는 중국, 터키, 에콰도르, 러시아 등 35개국에서 온 623명의 유학생이 학부과정을 수강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아대학교>

한편, 동아대는 제117 학생군사교육단(학군단, ROTC)이 육군 교육사령부로부터 2017년 최우수 학군단에 선정됐다고 전했다.

동아대 학군단은 지난 6월 26일부터 7월 21일까지 진행된 하계 입영훈련에서 전투기량 우수 학군단 표창을 받기도 했다.

전국 111개 학군단 중 대령급에 속하는 동아대 학군단(단장 이택수)은 ▲입영훈련 ▲교내교육 ▲우수인력 획득 ▲전투준비태세 ▲부대관리 ▲대학지원 실적 평가 결과, 학군단장을 중심으로 전력 극대화와 미래전력 창출에 힘쓴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21일 육군교육사령관 표창을 받았고, 이와 더불어 4주간의 하계입영훈련 기간 후보생들이 우수한 성적을 보여 육군학생군사학교장 표창도 수상했다.

이택수 단장은 "대학과 동문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 교관·후보생들의 열성적인 노력으로 최우수 학군단에 선정된 것 같다"며 "정예 장교 육성을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대 학군단은 지난 1961년 창설된 초기 전국 16개 학군단 중 하나로 지금까지 장교 4132명을 배출했고, 대통령상 2회, 전국 최우수 학군단 표창 9회, 교육사열 우승 11회, 하계 입영훈련 전국 1위 8회 등을 차지했다.

현재 56기(4학년) 49명, 57기(3학년) 51명 등 총 100명의 후보생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58기를 선발한 후 내년 3월 59기(2학년 남·여)와 60기(1학년 남)를 모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