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文 정부 '비정규직 제로화' 기조 동참… 파견·무기계약직 처우 개선
상태바
CJ, 文 정부 '비정규직 제로화' 기조 동참… 파견·무기계약직 처우 개선
  • 유경아 기자
  • 승인 2017.07.26 10: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경아 기자] CJ그룹이 파견직 3008명을 직접 고용 형태로 전환하고 무기계약직 처우를 정규직 수준으로 개선하는 등 새 정부의 '비정규직의 제로화' 기조에 동참한다.

26일 CJ그룹에 따르면 직접 고용 형태로 전환되는 직군은 ▲방송제작 ▲조리원 등이다. 무기계약직은 '서비스 전문직'으로 변경되며, 정규직에게만 제공해 온 의료비 지원 혜택을 더했다. 의료비 지원은 본인 부담금이 10만원 이상일 경우 전액 회사에서 지원해주는 CJ그룹 혜택이다.

이에 따라 프레시웨이 조리원 직군 2145명과 E&M, 오쇼핑, 헬로비전의 방송제작 직군 291명, 사무보조직 572명 등 사업장에서 동종, 유사 직무를 수행하거나 상시·지속 업무를 담당하는 파견직 3008명이 직접고용 전환 대상이 된다. 각 직군 별로 파견회사와 계약이 만료되는 시기 등을 감안해 연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급식 여사님’으로 불리는 조리원은 절반 이상인 1283명이 55세 이상 고령의 취업취약층인데 대부분 지속적으로 근무를 원하는 생계형 근로자들이다. 직접고용으로 전환되면 이들의 장기근속이 가능해져 고용불안이 해소될 전망이다.

CJ그룹은 또 사내 하도급 직원에 대해 올해 하반기 중에 각 계열사별로 고용 형태 전환 방식 및 시기에 대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CJ그룹 관계자는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적극 호응하기 위한 결정으로 비정규직 인력의 직접 고용과 처우개선을 통해 차별 없고 동등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J 2017-09-27 10:47:44
각 직군 별로 파견회사와 계약이 만료되는 시기 등을 감안해 연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하나 둘 계약이 만료되며 회사를 떠나고있습니다. 결국 계약직의 모든계약이 끝날 때 무기계약직으로
새로운 사람을 다시뽑겠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