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여행·레저 핫e현장
‘청년경찰’ 제작보고회 개최...8월 극장가 '웃음폭탄' 예고올 여름 유일 코미디 액션 영화…박서준X강하늘 브로맨스 이목
사진=김은지 기자

[이뉴스투데이 김은지 기자] 충무로를 대표하는 청춘배우 박서준과 강하늘의 만남으로 주목을 받은 영화 <청년경찰>(제공/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이 제작보고회를 열고 스크린 출사표를 던졌다. 올 여름 극장가의 유일한 코믹영화 <청년경찰>은 두 명의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 사건을 직접 수사하면서 펼쳐지는 영화로 성격도 매력도 다른 두 주인공의 ‘브로맨스’, 전공지식을 바탕으로 직접 수사에 돌입하는 흥미로운 설정, 무모하지만 거침없는 액션 등을 통해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7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청년경찰>의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을 맡은 김주환 감독과 ‘몸이 먼저 반응하는 행동파 경찰대생’ 기준 역의 박서준, ‘원리 원칙을 중시하는 이론백단 경찰대생’ 희열 역의 강하늘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주환 감독은 <청년 경찰>의 주요 키워드로 서로 다른 두 캐릭터의 조합에서 우러나오는 우정을 강조했다. “<청년경찰>은 젊은 두 청년이 납치된 여자 아이를 구하는 이야기로 그 안에 젊음과 에너지가 담겨있다”며 “이번 영화에서는 박서준과 강하늘의 역대급 호흡을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두 배우와 내가 원하는 것의 교집합을 찾아 확장시키는 작업을 통해 그들이 배우로서 무엇을 더 보여줄 수 있을지 함께 고민했다”며, “두 배우의 케미는 물론, 빠른 호흡의 스토리 전개와 빠르고 거친 액션, 그리고 청춘들의 젊은 에너지와 유쾌한 열정”이 <청년경찰>의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우 강하늘은 “희열은 행동파보다는 이론, 두뇌파에 가깝다”며 “기준을 만나면서 정을 알아가고 융화되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박서준은 “이번 영화에서는 기준과 희열의 호흡이 9할이다”며 “누구와 함께하게 될까 궁금했는데 강하늘과 함께하게 돼 현장에서 논다는 느낌을 많이 받게 됐다”고 말했다.

김주환 감독은 영화를 실제 경찰대학에서 찍게 돼 감회가 새롭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영화를 찍을 무렵 경찰대가 이전하면서 실제 경찰대학 건물이 남아있던 용인 캠퍼스 부지에서 촬영을 진행할 수 있었다. 때문에 경찰대 생의 모습을 더 현실감 있게 그려낼 수 있었으며, 영화를 더욱 생생하게 하기 위해 수사 기법과 관련된 도서와 논문을 탐독하는 등 공을 들였다는 설명이다. 

김주환 감독은 “극이 진행될수록 두 배우의 케미, 변화하는 액션, 유쾌한 열정을 느낄 수 있다”며 “청년경찰의 밝고 유쾌한 느낌을 많은 관객들이 사랑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영화 <청년경찰>은 8월 9일 개봉예정이다.

김은지 기자  kej@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