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美, 北제재법안에 中기업 10곳 실명 언급美, 對북한 달러 유입 불허 의지  
미국 상원의원 코리 가드너 동아태 소위원장이 지난 31일(현지시간) 미 의회에서 트럼프 행정부에 세컨더리 보이콧 등 강경한 대북 정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여는 모습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서믿음 기자] 미국 상원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는 모든 기업을 제재하는 내용의 대북 제재안에 중국기업 10곳의 실명을 명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 상원과 하원은 16일(현지시간)과 지난 13일 북한 핵미사일 지원 및 사이버 공격 방조에 동참하거나 이를 방조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법안을 각기 발의·통과시켰다고 미 의회 전문 매체 '더힐'을 인용해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이번 '북한조력자책임법'에 명시된 중국 기업 10곳은 대부분 북·중 접경지역에 위치해 북한과 무역하는 기업으로 알려졌다. 이들 기업은 대부분 북한에서 석탄·철광석·의류 등을 수입하는 기업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미국의 중국기업에 대한 '세커더리 보이콧'은 지난 4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시험 발사 이후 본격화 되고 있다. 

앞서 지난 달 미 재무부는 중국 단둥은행을 '돈세탁 우려 기관'으로 지정한 바 있으며, 미 의회도 중국의 중소 금융·무역기업에 대한 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힌 바 있다. 

미국이 이번 '북한조력자책임법'에 중국기업 10곳의 실명을 명기한 것은 북한의 도발을 막기위해 중국을 압박하는 '세컨더리보이콧'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서믿음 기자  dseo@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