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중간 톱
'US오픈 우승' 박성현 "18번홀 네 번째 샷 저도 깜짝 놀라"US 여자오픈 상금은 총 500만달러
박성현이 17일(한국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US오픈에서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극전인 역전 우승을 거뒀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파72·6732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US 여자오픈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고 연합뉴스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박성현의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해 2위 평산산을 2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박성현은 우승 후 "아직 믿기지 않는다"라며 "그제까지만 해도 상위권과 많이 멀어졌는데, 기회가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지난해보다 나은 성적을 목표로 했는데 우승으로 마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네 번째 샷을 남기고서 머릿속이 하얘지고 긴장을 많이 했는데 데이비드가 '항상 연습하던 거니까 믿고 편하게 하라'고 한 게 도움이 많이 됐다"며 "연습하던 대로 샷이 나와서 저도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선수가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것은 박세리와 박인비 등에 이어 박성현이 9번째로, 최종 상금은 500만달러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