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중간 톱
청주지역 22년만에 물 폭탄…피해 복구 모든 행정력 '집중'청주시, 1995년 8월 25일 293㎜ 내린 후 기상 관측 이래 두 번째 많은 양…시간당 최대 91.8㎜·역대 최고 강수량 289.9㎜ 기록
충북 청주시 전역에 15일 오후부터 16일 오전까지 시간당 90㎜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도로가 잠겨 차량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승훈 청주시장(왼쪽 두 번째)이 16일 오전 침수피해를 입은 상가 주민들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전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주시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충북 청주시에 유례없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청주시가 폭우 피해 복구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 전역에는 15일 오후부터 16일 오전까지 시간당 90㎜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도로가 잠겨 차량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누적 강수량은 289.9㎜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최대 91.8㎜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졌다.

이번 비는 지난 1995년 8월 25일 293㎜가 내린 이후 기상 관측 이래 두 번째로 많은 양으로, 7월 평균 강수량이 282.7㎜이나 올해는 638.1㎜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청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재해 상황 분석‧판단 시스템을 활용, 하천 범람과 침수 우려지역에 대한 사전 예측으로 주민 대피·통제 등 선제 대응을 펼쳤다.

시민들에게 ‘재난문자’를 통해 재난 상황을 수시로 알렸으며 전 직원은 비상근무를 시행, 읍‧면‧동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

명암저수지와 율량천, 석곡천 등 하천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는 대피 명령을 내리는 등 선제 대응을 펼쳤다.

이런 가운데 청주시가 설치한 우수저류시설이 더 큰 피해를 막는 데 한몫했다.

충북 청주시 전역에 15일 오후부터 16일 오전까지 시간당 90㎜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도로가 잠겨 차량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승훈 청주시장(앞)이 16일 오전 개신지구 우수저류시설을 관계자들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주시청>

청주시는 도심지의 침수로 발생되는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내덕·개신·내수지구 등 총 3곳에 빗물 3만 1700㎥를 저장할 수 있는 우수저류시설을 설치했다.

이들 우수저류시설은 50년 강우 빈도로 설계돼 시간당 80㎜가 내려도 침수를 완벽하고 안전하게 막을 수 있다.

이 덕분에 시간당 91.8㎜이라는 기습적인 폭우에도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이승훈 청주시장은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이날 새벽부터 우수저류시설 등 시 전역을 돌며 피해 예방을 위해 힘썼다.

이승훈 청주시장은 “폭우 피해를 복구하는 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 정상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