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6 파생폰 출시…선택 폭 넓어진다
상태바
LG G6 파생폰 출시…선택 폭 넓어진다
  • 이근하 기자
  • 승인 2017.06.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근하 기자] LG G6가 저장용량과 색상을 확대한 모습으로 오늘(30일) 등장한다. LG전자는 이날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LG G6 패밀리 제품인 G6+(플러스)와 G6 32GB 버전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G6플러스는 옵티컬 아스트로 블랙·옵티컬 테라 골드·옵티컬 마린 블루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95만7000원이다. 기존 G6의 내장메모리 용량(64GB)보다 2배 큰 128GB를 갖춰 멀티미디어 이용 비중이 높은 고객에게 적합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표준규격인 치(Qi) 방식의 무선 충전 기능이 탑재됐다.

G6 32GB 모델은 테라 콜드·마린 블루·미스틱 화이트 3가지 색상으로 구성됐으며 출고가는 81만9500원이다. 저장용량은 기존 모델의 절반이며 가격은 기존(89만9800원)보다 8만여 원 낮다.

두 신제품 모두 G6와 사양은 동일하다. ▲18대 9비율의 5.7인치 풀비전 디스플레이 ▲광각 듀얼 카메라 ▲하이파이 쿼드 댁 ▲LG페이 등 고유 특성을 그대로 계승했다.

한편 LG전자는 G6 패밀리 출시와 동시에 G6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업데이트 이후 G6에는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얼굴을 비추면 잠금 화면이 해제되는 얼굴인식 기능 ▲사용자 상태를 분석해 대기 전력을 최소화하는 저전력 알고리즘 ▲렌즈 가림 알림 기능 등이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