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이집트 최대 규모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수주
상태바
LG화학, 이집트 최대 규모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수주
30만톤 규모 시설에 RO필터 단독 공급 …염분제거율 99.85%로 세계 최고 기술력 입증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7.06.11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청주 RO필터 전용공장에서 직원들이 수처리 RO필터 제품의 성능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 제공=LG화학>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LG화학이 이집트 최대 규모 해수담수화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하며 물처리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LG화학은 글로벌 물처리 전문 기업인 메티토(Metito)사가 이집트에 건설 중인 30만톤 규모 해수담수화 공장에 RO필터(Reverse Osmosis)를 단독 공급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하루 동안 약 1백만명에게 담수를 공급할 수 있는 이집트 최대 해수담수화 설비 공사로 LG화학은 올해 하반기부터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RO 필터란 역삼투압 원리에 따라 농도 차이가 있는 용액에 높은 압력을 가해 물 분자만 멤브레인(membrane)을 통과시켜 정화하는 수처리 소재다.

이번 공사가 진행되는 이집트 엘갈라라(El Galalah)가 위치한 홍해 지역은 전 세계에서 염분의 농도와 수온이 가장 높은 지역이어서 최고의 성능을 확보한 제품이 요구돼 왔다.  

LG화학 관계자는 "99.85%의 염분 제거율과에너지절감 기술 요건을 구비한 LG화학의 제품이 경쟁 입찰 참가한 타 업체를 압도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이 관계자는 "LG화학은 지난해 중동 오만의 25만톤 규모 수주를 성공시킨 바 있으며 지난해 6월에는 약 400억원을 투자해 청주공장 2호라인을 증설하면서 가정용 RO필터 양산을 개시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LG화학이 생산하는 산업용 RO필터는 코카콜라(Coca Cola), 파나소닉(Panasonic), 한국전력공사(KEPCO), 사우디 쇼아이바(Shoaiba) 발전소, 브라질 석유회사 페트로브라스(Petrobras),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트데일(Arizona Scottsdale)시의 폐수 처리장 등에 공급되고 있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최근 중국 상해에서 개최된 아시아 최대 규모 수처리 박람회 ‘아쿠아텍 차이나(Aquatech China 2017)’에서 경쟁사 대비 10% 이상 고(高)유량 구현이 가능한 세계 최고 수준의 가정용 RO필터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정철동 LG화학 정보전자소재사업본부장 사장은 "미래 인류의 생존을 위한 핵심 자원인 물처리분야에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세계 최고 기술력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며 "현재 전세계 16개국에 구축된 영업 및 기술 지원 조직을 바탕으로 전 세계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로 글로벌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 세계 수처리 RO필터 시장은 지난해 1조5000억원에서 2020년 2조원 규모로 연간 4.8%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