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인 칼럼]삼성전자의 협력사 지원 방안을 주목하는 이유
상태바
[편집인 칼럼]삼성전자의 협력사 지원 방안을 주목하는 이유
  • 임혁
  • 승인 2017.05.25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는 지난 24일 ‘문재인 시대에 부는 상생의 바람’이라는 글에서 상생의 연결고리에 대해 역설한 바 있다. ‘삼성전자 같은 대기업이 1차 협력업체에 대해 결제기일을 단축해 주면 2차, 3차 협력업체에 대한 결제기일도 단축돼야 지속가능한 상생이 이뤄진다’는 요지였다.

우연의 일치인지 삼성전자가 25일 2차 협력사에 대한 물품 대금 지급 절차 개선 방안을 내놓았다. 5000억 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해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지급하는 물품대금을 무이자로 빌려준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2차 협력사에게 물대를 현금으로 지급하는 1차 협력사는 협력사 종합평가 때 가산점을 주기로 했다. 이로써 삼성전자의 2차 협력사들은 다음 달부터 물품대금을 30일 내에 현금으로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 제도 전에도 삼성전자는 물품대금 지급과 관련, 1차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현금으로 지급(2005년) ▲월 2회에서 4회로 지급횟수 확대(2011년) ▲거래 마감 후 10일 이내 지급(2013년) 등 지원을 확대해왔다고 한다. 그러다가 이번에 2차 협력사까지로 그 대상을 넓힌 것이다.

삼성전자의 이번 조치는 두 가지 점에서 높이 평가할 만하다. 첫째는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상생 경영의 스펙트럼을 2차 협력사에까지 확대했다는 점이다. 사실 그동안에도 2차, 3차 협력업체들을 포함한 상생 경영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산업계에서 꾸준히 논의가 이뤄져 왔다. 그러나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하나의 주목할 포인트는 지원 방식의 참신성이다. 1차 협력사들에게 무턱대고 “우리가 현금 지급했으니 당신들도 2차 협력사에게 현금 지급하라”고 윽박지르는 것이 아니라 무이자 대출을 지원함으로써 1차 협력사들의 자금 운용상 부담을 없애 준 것이다. 아울러 물대 지급 상황을 협력사 평가에 반영키로 한 점도 눈에 띈다.

이런 측면에서 삼성전자의 이번 상생 방안은 국내 다른 기업들에게도 하나의 준거 모델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그동안 삼성은 인사관리 등 경영의 여러 방면에서 타 기업들을 선도하는 역할을 해 왔기에 하는 얘기다. 삼성이 선보인 협력사 지원 방안을 계기로 국내 기업 생태계에 지속 가능한 상생 경영 모델이 정착되기를 소망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