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문화
[띠별 오늘의 운세] 원숭이띠, 외출은 지출이 따르니 삼가하라
온라인뉴스팀
승인 2017.05.19 08:19
띠별 오늘의 운세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온라인뉴스팀]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7년 5월19일 금요일 (음력 4월24일 병오, 발명의 날)

▶쥐띠= 혼자서 바쁜 세상 이곳저곳에 신경 쓰니 힘들겠다. 2, 7, 12월생 자신이 한 말이 메아리쳐 다시 돌아오니 주의함이 좋을 듯. 남의 것을 내 것인양 살아온 것 이젠 정리할 때. 운전은 조심하고 음식물에 신경 써야 건강에 이상이 없다.

▶소띠= 창고에 둔 물건이 타인에 의해 자꾸만 나가는 격. 닭, 용, 범띠의 조언도 들어봄이 좋겠다. ㅅ, ㅇ, ㅊ성씨는 금전관계로 가족 친지들과 갈등이 있을 수 있으니 원망소리 높기 전에 문제점을 찾을 것. 속상하다고 언행을 함부로 하지 말 것.

▶범띠= 직장 변동은 생각지도 말 것. 주변사람들의 바람이다. 타인과 손잡고 하던 일 재미 없어졌으니 신경을 끄는게 좋다.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자질은 있으나 용기가 부족하다. ㄱ, ㅇ, ㅁ성씨의 뜻을 따름이 좋을 듯.

▶토끼띠= 매사 긍정적인 태도로 대하면 현재 생각하고 있는대로 성취될 운. 자신의 힘으로도 가능하나 주위사람들의 도움도 받겠다. ㄱ, ㄴ, ㅇ성씨는 계획성 있게 짠 일이 좀 지연될 수 있으니 상대의 마음을 노크해 봄이 좋을 듯.

▶용띠= 하고 있는 사업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는 운. 지금 회사에서 다른 회사로 옮기려는 자는 성사가 좀 늦어지겠다. 마음이 문제이다. 가정에 대한 불만 떨쳐버릴 수 없구나. 1, 2, 8월생 찾고 있는 것 멀리에는 없다. 북서쪽에 귀인.

▶뱀띠= 자신의 능력만으로는 안 된다. 금전운은 다가오고 있으나 인간관계 탓에 복을 멀리하는 격. 7, 9, 11월생 투기욕 접어라. 그대를 생각해 주는 사람을 보아서 제자리를 지켜야 할 때. 연장자가 진실로 대하고 있다. 진정성을 몰라주면 후회할 듯.

▶말띠= 장애물 앞에서는 인내와 노력이 중요. 끈기로 극복하고 부부화합해야 가정에 웃음꽃 피울 수 있겠다. 7, 9, 10월생 밖으로 향하기보다 내실을 기함이 모두를 위하는 길이다. 제지, 식품업 길. 일이 잘 풀릴 때 관리 잘할 것.

▶양띠= 재능을 과시하지 말고 겸허한 마음으로 실행이 우선이다. 남과 협조하는 노력을 계속하도록. ㄱ, ㅂ, ㅅ성씨 과욕을 부리다가 흥분하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음을 알라. 욕심을 드러내지 말고 인내하는 자세를 가질 것.

▶원숭이띠= 근거 없는 말에 우왕좌왕하지 말고 짧은 생각으로 결론 또한 내리지 말 것. 쓸데없는 일로 화를 입게 될 듯. 5, 9, 11월생 웃사람의 조언을 들어 추진하는 일에 매진하면 큰 성과 얻을 수. 외출은 지출이 따르니 삼가.

▶닭띠= 좌우로 눈을 돌리면 성과를 잃게 된다. 마음을 차분히 갖고 경거망동을 자제하라. 태만은 죄악임을 아는 자만이 지금의 고난과 역경을 딛고 일어설 수 있다. ㅇ, ㅁ, ㅊ성씨 성급하면 역효과. 서서히 진행할 것.

▶개띠= 즐거움에 빠지지 말라. 하는 일에 지장이 있고 손해 입게 될 듯. 1, 4, 8, 9월생 바라던 성과에 못미치더라도 무리하게 강행하지 말고 기다림이 좋겠다. 과음과식 주의. 건강 적신호.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 해소하려는 것은 잘못이다.

▶돼지띠= 정돈되지 못한 일이 다소 있더라도 지나치게 예민해하지 말라. 무리하면 공중분해될 수. 확신 없는 일에 개입 말라. 분수에 맞는 전진이라면 순조로울 듯. 1, 2, 3월생 푸른색이 희망을 안겨주니 힘을 낼 것. 즉흥적 발상은 금물.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오늘의 HOT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23-8541  |  편집국 02)581-4395~6  |  팩스 : 02)522-672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339  |  등록년월일 : 2007년 3월 20일  |  발행연월일 : 2005년 5월 25일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삼
Copyright © 2017 이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